[정치쏙쏙] ‘보수통합’ 구호는 쇄도하는데… 셈법·방법론은 제각각
[정치쏙쏙] ‘보수통합’ 구호는 쇄도하는데… 셈법·방법론은 제각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1.6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1.6

황교안 통합추진위 구성할 것

새보수당, ‘유승민 3원칙전제

통합보단 혁신안철수 반박

[천지일보=명승일, 임문식 기자] 내년 4월 총선 100일을 앞두고 야권의 보수통합 논의가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저마다의 셈법이 달라 보수통합이 현실화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우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한국당 지붕 아래의 보수통합에 무게를 두고 있다. 황 대표는 6일에는 통합추진위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수도권 다툼과 지분경쟁은 곧 자멸이다. 국민이 주인공이라고 하는 관점에서 통합을 추진해야 한다”면서 “통합추진위를 만들고자 한다. 누구나 뜻을 같이 하는 이들이라면 통추위가 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정정당, 특정인물의 문제에 머물러서는 안 된다. 자유민주주의 뿌리정당인 한국당이 앞장서서 통합의 물꼬를 트겠다”며 “기존 자유민주주의 진영 정당은 물론이고 이언주, 이정현 의원이 추진하는 신당, 국민통합연대, 소상공인 신당 등 모든 자유민주세력과 손을 맞잡겠다”고 말했다.

최근 보수통합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치고 있는 황 대표는 이들 통합 대상과 직·간접적 접촉에 나서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현재까진 이렇다 할 진전을 보이지는 못하고 있다. 무엇보다 한국당 중심의 보수통합 논의에 시큰둥한 반응이다.

게다가 새로운 보수당은 ‘유승민 3원칙’이란 전제를 달고 있다. 이 3원칙은 탄핵의 강 건너기, 개혁 보수로 나아가기, 낡은 집 허물고 새 집 짓기를 뜻한다.

새로운 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는 대전 현장 최고위원회의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유 의원의 3원칙을 수용하기 전에는 공식적 (보수통합 논의) 창구가 있을 필요가 없다”면서 “3원칙을 적극적으로 받으면 대화의 문은 열려 있다”고 말했다. 같은 당 이혜훈 의원은 CBS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새로운 보수당이 변화와 혁신의 마중물이 되고, 새로운 보수당 중심의 통합이 이뤄져야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와 공동대표들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로운보수당 중앙당창당대회에서 당기를 흔들고 있다. ⓒ천지일보 2020.1.5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와 공동대표들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로운보수당 중앙당창당대회에서 당기를 흔들고 있다. ⓒ천지일보 2020.1.5

국내 복귀가 임박한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인재영입위원장은 통합보단 혁신에 방점을 뒀다. 그는 조선일보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지금 진영 간 우열은 확실하게 좌파로 넘어갔다. 진영 대결을 할수록 현 집권 세력이 유리하다. 왜 그런 불리한 대결 구도에 스스로 빠져들려 하는가”라며 “좌파가 세니까 ‘모이자’고 해서는 못 이긴다. 야권의 새로운 정치 패러다임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를 두고 안 전 위원장이 제3지대를 주장하며 중도개혁을 앞세워 독자적인 행보에 나설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이처럼 각 당이 보수통합에 대한 방법·셈법을 달리 하고 있어 실제 통합의 가시적인 성과를 보기 전까진 팽팽한 힘겨루기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