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한국 영화 최초로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기생충, 한국 영화 최초로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든글로브 레드카펫 선 ‘기생충’ 배우들[베벌리힐스=AP/뉴시스] 영화 '기생충'에 출연한 송강호, 조여정,리정은(오른쪽부터)이 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벌리힐스의 베벌리 힐튼호텔에서 열리는 제77회 골든글로브상 시상식에 참석하기 앞서 레드카펫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골든글로브 레드카펫 선 ‘기생충’ 배우들[베벌리힐스=AP/뉴시스] 영화 '기생충'에 출연한 송강호, 조여정,리정은(오른쪽부터)이 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벌리힐스의 베벌리 힐튼호텔에서 열리는 제77회 골든글로브상 시상식에 참석하기 앞서 레드카펫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로 골든글로브상을 품에 안았다. 골든글로브는 아카데미상과 함께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미국 양대 영화상으로 손꼽힌다.

골든글로브를 주관하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는 6일(한국시간) 오전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벌리힐튼호텔에서 열린 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 수상작으로 ‘기생충’을 선정해 발표했다.

봉준호 감독은 수상 소감에서 “자막의 장벽, 그 1인치의 장벽을 뛰어넘으면 여러분들이 훨씬 더 많은 영화를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을 비롯해 세계적인 감독들과 함께 후보에 오를 수 있는 것 자체가 영광이었다”고 덧붙였다.

영화와 드라마를 통틀어 한국 콘텐츠가 골든글로브상을 받은 것은 ‘기생충’이 최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