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지역 기반·민간 중심의 사회적경제 활성화 나서
전북도, 지역 기반·민간 중심의 사회적경제 활성화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청 전경. (제공: 전북도청) ⓒ천지일보 2020.1.6
전북도청 전경. (제공: 전북도청) ⓒ천지일보 2020.1.6

사회적경제 성장기업 4개소 선정

생태계 조성 위한 핵심 인프라 확충

올해 33개 사업 329억원 예산 투입

[천지일보 전북=신정미 기자] 전북도가 올해 사회적경제 시·군 중간지원조직을 설립 지원하고 청년 혁신가를 양성하는 등 지역 기반, 민간 중심의 사회적경제 활성화에 나선다.

전북도는 지난 3일 정부의 2020년 경제정책 방향에 맞춰 사회적경제 생태계 조성을 위한 핵심 인프라 확충에 나설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올해 33개 사업에 329억원 예산을 투입한다. 구체적으로 시·군 사회적경제 중간지원조직 구축 6억 3000만원, 사회적기업 일자리 창출 77억원, 청년 혁신가 지원 64억원, 혁신타운 52억원, 마을기업 지정 및 육성 26억원, 지역특화사업 3억원, 공유경제 활성화 4억원 등이다.

전북도는 지역 기반, 민간 중심의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해 2020년에는 기업과 행정의 가교역할을 하는 시·군 중간지원조직을 시범적으로 설립 지원에 나서 공모를 통해 5곳을 선정할 계획이다.

또 전북형 사회적가치 지표를 개발해 사회적경제 기업들이 사회적 가치를 객관적으로 인정받아 금융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고 자생력을 강화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도는 민간 주도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해 민·관 네트워크 협력체계를 더욱 공고히 해 5개 분과위원회와 실무위원회, 사회적경제위원회 확대 운영을 통해 정책 제안 의견수렴, 사업 추진 방향 협의 등 협력과 연대를 실천해 나가고 있다.

정무부지사를 위원장으로 하고 사회적경제 관련 실·국장을 위원으로 하는 ‘전라북도 사회적경제 행정협의회’를 새롭게 설치해 부서 칸막이 해소와 협업을 통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해 나갈 예정이다.

사회적경제 분야 인력양성과 교육을 위해 마을기업 사무장 지원을 22명에서 25명으로 확대하고 사회적경제 청년 혁신가 227명을 양성해 사회적경제사업장에 배치하게 된다.

사회적 기업가 40여개 팀을 지속적으로 육성해 예비 사회적 기업 진입 등 취·창업을 유도해 나가기로 했다.

사회적경제 기업 성장을 위해서는 사회적기업·마을기업 등에 시설·장비 등 인프라 지원, 마을기업 고도화 사업 등 지속적인 지원, 전북디자인센터와 연계해 제품 디자인 개발을 신규 지원한다. 전북 사회적경제 대표기업 육성을 위해 사회적경제 성장기업을 4개소 정도 선정해 지원할 예정이다.

또 올해에는 시·군의 특색과 여건에 맞는 사회적경제 기반 조성을 위해 시·군 지역특화사업을 5개 시·군(2019년 4개)으로 확대 추진하게 된다.

도는 사회적경제 기업 제품 판매 확대를 위해 전북 사회적경제 공공 구매지원단을 설치·운영할 방침이다.

공공기관 의무구매율(5%)을 달성하기 위해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홍보 활동과 박람회 등을 통해 공공구매가 확대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해나갈 예정이다. 민간 소비 촉진을 위해서도 지역축제와 연계한 판매 장터를 활발히 운영하고 우체국 온라인쇼핑몰 입점 판매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지역공동체를 회복하고 활성화하기 위한 전북형 공유경제 플랫폼 구축, 공유경제 시범 마을 조성, 윤리적 소비를 촉진하기 위한 전북 공정무역 리빙랩 운영 등 사회적경제 영역을 확대해 나가고 사회적경제 방식의 경제활동이 지역 곳곳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나석훈 일자리 경제본부장은 “경자년 새해를 맞이해 전북경제를 새롭게 살리기 위해 협력과 연대로 자강불식의 자세로 끊임없이 전진하겠다”며 “민간 중심의 사회적경제를 위해 행정은 든든한 뒷받침 역할을 담당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