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공무원노조, ‘행복한 방통위 만들기 운동’에 힘써
방통위 공무원노조, ‘행복한 방통위 만들기 운동’에 힘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통신위원회. ⓒ천지일보 2018.5.1
방송통신위원회. ⓒ천지일보DB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방송통신위원회공무원노동조합이 소통과 화합으로 행복한 방통위를 구현하기 위해 ‘행복한 방통위 만들기 운동’을 추진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조직 내부의 문제점 해결을 모색하고 공직사회의 행복한 직장 분위기 조성 및 바람직한 공무원상을 정립하기 위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위원회 5급 이하 전 직원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주요 내용은 기관운영 및 근무혁신에 대한 평가, 근무부서 및 담당업무에 대한 만족도, 함께 일하고 싶은 관리자 선정, 갑질 사례 등 7개 분야로 구성됐다.

방통위 기관운영에 대한 만족도 평가 결과 불만이 제일 높았던 부분은 인사제도였다. 근무혁신 분야에서는 ‘건전한 회식문화’ ‘자유로운 연가 사용’ 부분이 만족도가 높은 반면 ‘관리자부터 혁신하기’ ‘의전 간소화’ ‘똑똑한 보고’ 부분은 상대적으로 직원들의 불만이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근무부서 및 담당업무에 대해 만족도가 높은 경우는 부서장·동료와 친밀한 인간관계가 있거나 업무가 적성에 맞을 경우였다. 불만이 많은 경우는 업무량이 과도하거나 부서장의 리더십에 문제가 있는 경우 등으로 파악됐다. 또한 조직문화·직장분위기, 승진적체 및 과도한 업무량 등의 이유로 많은 직원들이 휴직이나 전출 등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직원들이 선택한 함께 일하고 싶은 우수 관리자로 김영주 인터넷윤리팀장, 문현석 운영지원과장, 차중호 방송지원정책과장이 선정됐다. 우수관리자로 선정된 주요 이유는 인격적 성품, 소통능력, 리더십, 전문적인 업무능력이었으며 이날 시무식 때 전 직원을 대신해 한상혁 방통위원장이 감사패를 전달했다.

안광일 방통위공무원노조위원장은 “앞으로 상호 존중하고 공정한 방통위로 거듭나 국민들의 진정한 봉사자 역할을 다하기 위해 ‘행복한 방통위 만들기 운동’을 보다 더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