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현회 LGU+ 부회장,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가속화 구상
하현회 LGU+ 부회장,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가속화 구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차별화된 고객 가치 창출을 위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가속화 구상을 위해 내년 1월 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0를 찾는다. 사진은 올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2019에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LG전자 부스를 방문해 신제품을 시연하고 있다. (제공: LG유르서트) ⓒ천지일보 2019.12.26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차별화된 고객 가치 창출을 위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가속화 구상을 위해 내년 1월 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0를 찾는다. 사진은 올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2019에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LG전자 부스를 방문해 신제품을 시연하고 있다. (제공: LG유르서트) ⓒ천지일보 2019.12.26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차별화된 고객 가치 창출을 위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가속화 구상을 위해 내년 1월 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0를 찾는다.

LG유플러스는 하 부회장을 비롯한 임직원이 CES 2020을 참관하고 디지털 시대의 고객과 기술 변화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한 제품∙서비스의 가치를 혁신하기 위해 전사적으로 추진 중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략을 점검한다고 26일 밝혔다.

하 부회장은 페이스북, 티모바일 등 글로벌 ICT기업들을 만나 각 사가 추진 중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현황을 공유하고 이를 기반으로 한 혁신 과제와 성과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갖는다. 이외에도 LG전자, 삼성전자 등 주요 제조사들과 5G 디바이스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현대자동차와 현대모비스, 인텔 등 자율주행과 스마트 모빌리티 분야도 꼼꼼히 점검한다.

하 부회장은 “디지털 전환을 통한 운영방식과 서비스 혁신이 5G시대의 차별화 된 고객 가치를 창출하는 핵심 수단이 될 것”이라며 “세계 최고 수준의 네트워크와 서비스 역량을 기반으로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도 더욱 활발히 추진해 본원적인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