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계, 2019 예수 탄생 축하 메시지 발표
종교계, 2019 예수 탄생 축하 메시지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성탄절인 25일 자정 서울 중구 명동대성당에서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이 성탄 미사를 집전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2.25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성탄절인 25일 자정 서울 중구 명동대성당에서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이 성탄 미사를 집전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2.25

“신앙인들 예수님 삶을 본받아야
가치관 다른 자와도 사랑 나누자”
정치 지도자들 책임·역할도 강조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25일 성탄절을 맞아 종교계가 일제히 예수의 탄생을 축하하는 성탄 메시지를 발표했다.

먼저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은 ‘주님 성탄 대축일’이라는 제목의 성탄 메시지에서 “2000년 전 베들레헴에서 태어난 아기 예수는 하느님의 아들이었으며, 죄에 물들어 멸망하는 이 세상을 구원할 구세주였다. 이번 성탄에 우리 가운데 오시는 그 구세주 예수님을 깊이 만나길 고대한다”고 바랐다.

또한 염 추기경은 “대화와 공존의 노력보다는 내 것만이 옳다고 주장하며 반목과 대립을 반복하는 세태는 우리 사회를 위태롭게 만든다”면서 “주님께서 알려주신 이 사랑에 세상의 불안과 불신, 불목과 다툼을 해결할 모든 해답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예수님의 삶을 본받아야 하는 우리 신앙인 공동체는 솔선수범해서 나와 다른 생각과 가치관을 가진 이들과도 사랑을 나누고 증거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염 추기경은 정치 지도자들의 책임과 역할도 언급했다. 그는 정치권을 향해 “사회와 국민의 삶의 문제를 다루는 정치 지도자들의 책임과 역할은 막중하다”며 “먼저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소중하고 귀한 존재임을 깨달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지도자들에게는 “사회의 분열과 대립을 극복하기 위해 인내심 있고 끈기 있게 대화를 지속해주시기 바란다”며 “특히 가장 약하고 상처받고 힘없는 이들의 대변자가 되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는 “가장 연약한 아기의 모습으로 오셔서 정의와 평화의 새 세상을 여신 예수님을 우리 모두 기쁨과 설렘으로 온전히 마음에 모시자”고 독려했다.

NCCK는 “한국전쟁 70년을 맞는 2020년을 하나님의 은총의 해 ‘희년(Jubilee)’으로 선포하고, 분단과 냉전이 끝났음을 세계만방에 선언하려 한다”며 “우리 함께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치유되고 화해된 한반도, 정의와 평화가 입 맞추고 만물의 생명이 풍성함을 누리는 평화공존 한반도 시대가 시작됐음을 믿음으로 선포하자”고 제안했다.

개신교 보수 성향의 연합 단체 한국교회연합(한교연, 대표회장 권태진 목사)은 “예수님의 사랑과 공의와 섬김과 빛의 정신이 이번 성탄에 온 누리에 회복이 돼야 한다”며 “탄생하신 예수님은 가난한 자, 병든 자, 소외된 자들의 친구로 그들을 돌아보는 삶을 사셨다. 겸손한 그리스도의 정신이 이 땅에 이뤄지는 성탄이 되길 소원한다”고 희망했다.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예수님 오신 날 축하메시지’를 통해 “사랑과 평화의 빛으로 오신 예수님 탄신을 축하드린다”며 “예수님 탄신의 거룩한 뜻을 실천해 이웃을 사랑하고, 이 사회에 가난과 차별로 인한 아픔이 더는 없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성서에 따르면 예수는 하나님이 구약 선지자들에게 예언한 대로 탄생했으며, 하나님의 품에 있었던 유일한 하나님의 아들이다. 예수는 죄가 없었지만, 육신을 입고 태어나 하나님이 약속한 예언을 모두 이룬다.

일테면 예수를 가진 마리아와 요셉이 베들레헴에서 애굽으로 건너가기까지의 상황조차도 어쩔 수 없이 이동한 것처럼 보이나, 사실은 구약 선지서에 예언이 돼 있던 내용이었다. 그리고 그 예언대로 이루어졌다. 이 같은 사실은 신앙인들에게 있어 약속한 것을 반드시 이루는 하나님을 믿는 근거가 되고 있다.

이 때문에 기독교 신앙인들이 믿는 믿음은 약속하신 하나님이 반드시 그 약속한 것을 이룬다는 믿음이며, 또 이뤄질 때 보고 이뤄진 것을 믿는 믿음이다. 또 예수의 행적이 스스로가 만든 것이 아니었다는 점에서 믿음을 더해주는 대목이다. 더 나아가서 예수가 신약을 통해 다시 올 것을 약속한 그 예언에 대한 믿음의 바탕이 되기도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