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내외, 새해 연하장 “공정 바탕으로 혁신·포용·평화 열매 맺겠다”
文대통령 내외, 새해 연하장 “공정 바탕으로 혁신·포용·평화 열매 맺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확대경제장관회의에 참석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인사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확대경제장관회의에 참석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인사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사회 배려계층과 국가유공자 등 5만여명에게 경자년(更子年) 새해 인사를 담은 연하장을 보냈다.

22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연하장에서 “어려운 일이 많았던 한해였지만 성원 덕분에 많은 고비를 넘겼다. 국민의 목소리가 다양할수록 우리들의 희망도 커진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서로를 소중히 여기는 마음에서 함께 잘 사는 나라가 완성될 것”이라며 “새해에는 공정을 바탕으로 혁신과 포용, 평화의 열매를 맺겠다”고 약속했다.

이 연하장에는 한복 차림의 문 대통령 부부가 반려견·반려묘와 걷고 있는 그림이 함께 실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19-12-22 19:08:20
응원합니다 꼭 실천해주시기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