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지지자들 “선거법·공수처법 반대”… 국회 본청 진입하려다 경찰과 대치
한국당 지지자들 “선거법·공수처법 반대”… 국회 본청 진입하려다 경찰과 대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보수단체 회원과 시민들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열린 자유한국당의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에 참석해 공수처법 등을 반대하고 있다.ⓒ천지일보 2019.12.16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보수단체 회원과 시민들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열린 자유한국당의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에 참석해 공수처법 등을 반대하고 있다.ⓒ천지일보 2019.12.16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자유한국당 당원과 지지자, 보수단체 회원들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 진입하려다가 경찰과 대치하는 등 국회가 일대 혼잡을 빚었다.

한국당은 이날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를 진행했다.

이 규탄대회에 참석하려고 모인 한국당 당원과 지지자들은 국회 정문 앞에서 출입을 저지당했지만, 이를 뚫고 국회 내로 진입했다.

이들은 규탄대회가 열리기 전부터 ‘좌파독재 선거법 반대’ ‘공수처 반대’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태극기를 흔들며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 진입하려고 했다. 하지만 경찰이 이를 막아서면서 팽팽한 대치 상태를 이어갔다.

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규탄대회에서 “우리는 민주주의 지켜내기 위해 여기 왔다. 국회의 주인은 국민”이라며 “주인이 내는 세금으로 움직이는 국회에 들어오겠다는데 국회 문을 잠그는 행동은 잘못된 것이다. 앞으로 이런 일이 없도록 문희상 국회의장한테 강력하게 항의하겠다”고 밝혔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열린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천지일보 2019.12.16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열린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천지일보 2019.12.16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공수처가 들어오면 우리 자유민주주의는 무너진다. 공수처의 의도는 좌파독재 아닌가”라며 “도둑놈도 보호하고 조국도 보호하겠다는 건데 이게 말이 되나. 우리는 목숨을 걸고 우리 자유대한민국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지금 ‘4+1’이 지 멋대로 선거법 만들어서 연동형 비례대표제 만드는데, 여기에 동의할 수 있나”라며 “자유민주주의를 죽이냐 살리느냐 그 기로에 있다. 우리가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같은 날 의장실에서 문희상 의장,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와 만난 후 기자들에게 “본청에 대한 진입을 시도하는 알 수 없는 사람들에 의해 기본질서가 위협받는 상황을 한국당이 책임 있게 직시하고, 국회 정상화에 협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19-12-24 21:06:18
왜 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