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또 ‘중대한 시험’ 단행… “핵전쟁 억제력 강화” 주장(종합)
북한, 또 ‘중대한 시험’ 단행… “핵전쟁 억제력 강화” 주장(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지난 8일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미국의 핵 비확산 전문가인 미들버리국제학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센터'의 책임자 제프리 루이스 소장은 9일 로켓엔진시험 가능성을 제기했다. 제프리 소장은 본인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상업용 위성업체 플래닛랩스의 캡처 사진을 게재하며 “플래닛이 제공한 (시험) 전(위)과 후(아래)로 추정되는 사진을 보면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 있는 위성(장거리로켓) 발사장에서 로켓엔진시험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출처: 트위터 @ArmsControlWonk) 2019.12.14
북한이 지난 8일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미국의 핵 비확산 전문가인 미들버리국제학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센터'의 책임자 제프리 루이스 소장은 9일 로켓엔진시험 가능성을 제기했다. 제프리 소장은 본인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상업용 위성업체 플래닛랩스의 캡처 사진을 게재하며 “플래닛이 제공한 (시험) 전(위)과 후(아래)로 추정되는 사진을 보면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 있는 위성(장거리로켓) 발사장에서 로켓엔진시험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출처: 트위터 @ArmsControlWonk) 2019.12.14

조선중앙통신 통해 국방과학원 대변인 담화… ICBM 엔진시험 추정

연말시한 다가와 美 압박… 비건 대북특별대표 방한 앞두고 의도적 무시

전문가 “비건, 北과 대화 못할 듯… 비핵화 대화 끝나다 말할수도” 분석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북한이 “또 다시 ‘중대한 시험’을 했다. 핵 전쟁 억제력을 강화했다”며 14일 북미 협상 관련 압박을 가하고 있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7일에 이어 엿새 만인 13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또 다시 ‘중대한 시험’을 단행했다고 전했다. 북한의 이러한 도발은 미국의 대북특별대표인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의 방한을 하루 앞두고 미국과의 협상에 대한 기대감이 없음을 나타낸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날 통신에서 북한 국방과학원 대변인은 담화를 통해 “2019년 12월 13일 22시 41분부터 48분까지 서해위성발사장에서는 중대한 시험이 또 다시 진행됐다”면서 “최근 연이어 이룩하고 있는 국방과학 연구성과들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믿음직한 전략적 핵전쟁 억제력을 더한층 강화하는 데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이 이번에 언급한 시험이 어떤 종류의 시험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지난 7일 시험의 연장으로 보인다.

특히 북한은 인공위성용 발사체(SLV)로 위장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엔진 개발을 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지난 7일에는 “조선의 전략적 지위”라고 했지만 이번에는 “전략적 핵전쟁 억제력”이라고 말했기 때문에 ICBM 관련 시험으로 분석된다. 사실상 SLV와 ICBM은 핵심기술은 동일하고 탑재를 위성으로 하느냐, 탄두이냐에 따라 다를 뿐이다.

북한이 위성발사라고 주장한다면 이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를 회피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최근 미국에 의해 안보리 회의가 소집돼 북한의 핵·미사일 관련 시험에 대한 논의가 진행된 바 있다. 미국은 당시 북한의 핵·미사일 관련 시험에 대해 지적하면서 대화로 나올 것을 촉구했다. 이날 대북제재 관련 성명은 채택되지 않았는데 중국과 러시아가 반대했을 것으로 보인다. 당시 중국과 러시아는 대북제재 완화 등을 주장하며 북한을 옹호했다. 다만 대화를 통한 해결을 강조했다.

(서울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합동참모본부는 28일 북한이 이날 오후 함경남도 연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초대형방사포로 추정되는 단거리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달 31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초대형 방사포의 시험사격 모습. 2019.11.28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내에서만 사용 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서울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합동참모본부는 28일 북한이 이날 오후 함경남도 연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초대형방사포로 추정되는 단거리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달 31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초대형 방사포의 시험사격 모습. 2019.11.28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내에서만 사용 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이번 북한의 두 번째 ‘중대한 시험’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깊이 관여했을 것으로 보인다.

조선중앙통신 보도에서는 김 위원장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없었지만, 국방과학원 대변인의 발표 내용을 볼 때 김 위원장이 이번 시험에 대해 보고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보도에서 국방과학원 대변인은 “우리 국방과학자들은 현지에서 당 중앙의 뜨거운 축하를 전달받는 크나큰 영광을 지녔다”고 말해 김 위원장이 관련 내용을 보고 받았을 가능성을 시사했다.

북한은 최근 미국을 압박하며 ‘크리스마스 선물’을 언급했다. 이에 크리스마스 전후로 ICBM 시험발사를 강행하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된다.

특히 이번 두 번째 ‘중대한 시험’에서는 ‘핵’을 직접적으로 언급했기 때문에 ICBM 시험발사를 예측해 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를 통해 북한은 대미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북미대화 실무책임자인 비건 대표의 방한을 앞두고 의도적으로 무시하며 ‘새 셈법’이 없는 미국과는 대화 의지가 없음을 나타낸 것으로 해석된다.

비건 대표의 방한과 관련해 문성묵 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은 천지일보와 통화에서 “비건 대표가 북한과 접촉할 가능성은 미지수”라면서 “북한이 ‘만남을 위한 만남을 하지 않겠다’ 했고 ‘새로운 셈법’을 요구한 상황에서 새로운 협상안이 없으면 대화에 나서려고 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센터장은 북미대화와 관련해 “북한이 연말시한을 제시했기 때문에 미국에 기회를 줬지만 비핵화 대화는 끝났다고 말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하지만 대화의 문을 완전히 닫지는 않을 것이고 과거에도 영원히 만나지 않겠다고 하고선 다시 대화에 나서는 모습이 여러 번 있었다”고 말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백두산지구 혁명전적지들을 둘러보는 모습을 4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백두산지구 혁명전적지들을 둘러보는 모습을 4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