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C 펭수 보도 왜?
BBC 펭수 보도 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BC 펭수 (출처: 내학내일)
BBC 펭수 (출처: 내학내일)

펭수 신드롬 BBC도 주목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펭수 신드롬’이 해외에서도 주목하고 있다.

영국 BBC는 13일 “‘거대 펭귄’ 펭수가 K-POP 스타 방탄소년단을 제치고 한국의 올해의 인물로 선정됐다”고 보도했다.

펭수는 EBS가 지난 4월 방송과 유튜브를 통해 새롭게 선보인 펭귄 캐릭터로, 뽀로로의 후속 캐릭터로 만들어졌다. 펭수 나이는 올해 10살로, 10세 전후 아이들을 위해 기획됐다. 하지만 기획의도와는 달리 20대부터 30대까지 성인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BBC는 펭수를 “일반적인 마스코트처럼 귀엽지는 않은 캐릭터다. 목소리는 10살답지 않게 중년 남자의 목소리처럼 들린다”고 평가했다.

또 “어린아이 같은 순수함을 유지하면서도 계급에 얽매이지 않은 점”을 펭수의 인기 요인으로 꼽았다.

앞서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도 지난 11일 펭수 관련 기사를 보도했다. 이 언론은 “펭수는 존댓말을 거부하고 사회적 규범을 공격하며 스스로 슈퍼스타이자 셀럽이 된 것을 자랑한다”며 “이러한 모든 일은 보수적 한국 사회에서 거의 일어나지 않는 일”이라고 전했다.

펭수는 최근 유튜브 구독자 100만명을 돌파했다. 

BBC 펭수 (출처: 유튜브)
BBC 펭수 (출처: 유튜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