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철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멧돼지 추가 발견… 총 46마리로 증가
연천‧철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멧돼지 추가 발견… 총 46마리로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천군과 철원군에서 발견된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 야생멧돼지 폐사체. (제공: 환경부)
연천군과 철원군에서 발견된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 야생멧돼지 폐사체. (제공: 환경부)

환경부‧농식품부 등 주변 농가 방역 개시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경기도 연천과 강원도 철원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가 검출됐다. 이로써 ASF가 검출된 멧돼지는 46마리로 증가했다.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은 경기 연천군 신서면에서 포획한 멧돼지 1마리와 강원 철원군 갈말읍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 1개체에서 각각 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14일 밝혔다.

연천군 신서면 멧돼지는 지난 11일 오후 10시께 유해조수 피해방지단의 야간 순찰 중 총기포획 됐고 철원군 갈말읍 폐사체는 12일 오후 1시께 산속 평지에서 환경부· 산림청 합동 수색팀에 의해 발견됐다.

연천군과 철원군의 2개 지점 모두 민통선의 남쪽이며 민통선에서 각각 270m 및 2.7km 떨어진 지점이다.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현장을 소독하고 사체를 매몰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13일 각각의 시료에서 ASF 바이러스를 확진하고 결과를 관계기관에 통보했다. 연천에서 14건, 철원에서 16건의 야생멧돼지 ASF가 확진됐고 전국적으로는 46건이 됐다

철원군 갈말읍의 야생멧돼지 발생지점 10km 이내에서 52개의 농가가 돼지 약 12만 3000두를 사육 중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52개의 농가를 포함한 경기·강원 전체 양돈 농가에 해당 사실을 알리고, 농장 내부 소독, 울타리 등 차단 방역 시설 점검을 실시하도록 조치했다.

아울러 환경부는 철원군과 포천시에는 양성 개체 발견지점 10km 방역대 내 농가에 대한 예찰을 강화하고 이동제한 조치와 임상 및 정밀검사, 농가 진입로·주변 도로·인근 하천 등에 대한 집중 소독 등 방역 조치를 지시했다.

박찬용 환경부 아프리카돼지열병 종합상황실 총괄 대응팀장은 “포획 개체나 폐사체 모두 광역 울타리 안에서 발견됐으나 2차 울타리가 설치되지 않은 곳”이라며 “신속한 울타리 설치와 함께 주변 지역에 대한 폐사체 수색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현섭 2019-12-14 14:54:56
문재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