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본회의 오늘 개의 안한다… 16일 3당 원내대표 회동키로
국회 본회의 오늘 개의 안한다… 16일 3당 원내대표 회동키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리는 제371회 국회 12차 본회의에 앞서 자유한국당이 국회 의사국에 본회의 모든 안건에 대해 필리버스터 신청하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 일부 야당 의원들이 불참하며 본회의가 지연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29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리는 제371회 국회 12차 본회의에 앞서 자유한국당이 국회 의사국에 본회의 모든 안건에 대해 필리버스터 신청하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 일부 야당 의원들이 불참하며 본회의가 지연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29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13일 본회의를 개의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

문 의장은 이날 저녁 국회에서 소집한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후 “오늘 본회의가 원만하게 진행되지 못할 것으로 판단하고 개의하지 않는다”고 입장문을 냈다.

회동에는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와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불참했으며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만 참석했다.

문 의장은 한민수 국회 대변인을 통해 “대신 여야 원내대표에게 지금부터 3일간 마라톤 협상을 진행해야 한다고 강력히 촉구했다”며 “밤을 새서라도 합의안을 마련하길 바란다. 의장집무실이라도 내줄 생각이 있다”고 전했다.

또 “자유한국당은 무제한토론을 실시하지 않기로 한 민생법안에 대해 명시적으로 무제한토론 신청을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라톤 협상 이후 오는 16일 오전 3당 원내대표 회동을 다시 갖겠다고 주문했다.

문 의장은 이날 오전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회기 일정 결정 안건에 관한 세부적인 내용도 한 대변인을 통해 공개했다.

한 대변인은 “민주당은 11~16일까지 진행하는 안을 제출하고 한국당은 30일 동안 진행되는 안을 제출하기로 했다”며 이 두 개 안을 놓고 찬반토론을 한 후에 표결로 결정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합의된 것은 법안 처리 순서를 예산부수법안, 민생법안, 공직선거법과 검찰 신속처리안 등의 순으로 처리하기로 했다.

아울러 민주당이 제출하기로 했던 공직선거법 수정안에 대해 한국당이 무제한토론을 제안, 이를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