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방위비 협상’ 5차 회의, 17~18일 서울 개최
‘한미 방위비 협상’ 5차 회의, 17~18일 서울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 ⓒ천지일보
외교부 ⓒ천지일보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한국과 미국 방위비 협상 당국자가 오는 17~18일 서울에서 ‘제11차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5차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외교부가 13일 밝혔다.

한미 방위비 협상 5차 회의에서는 정은보 방위비분담협상대사와 제임스 드하트 미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대표가 각각 수석대표로 나서서 양측 간 치열한 공방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외교부는 “기존의 협정 틀 내에서 합리적인 수준의 공평한 방위비 분담을 한다는 기본 입장 아래 인내를 갖고 미 협상당국과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미동맹과 연합방위태세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협의가 진행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용우 2019-12-13 19:44:58
미군철수시켜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