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석탄공사, 태백시와 탄광지역 사회혁신 공간 조성 위한 업무협약 체결
대한석탄공사, 태백시와 탄광지역 사회혁신 공간 조성 위한 업무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별첨]대한석탄공사-태백시 탄광지역 사회혁신공간 조성 협약식 사진 1 ⓒ천지일보 2019.12.9
대한석탄공사가 태백시와 탄광지역 사회혁신공간 조성 협약식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대한석탄공사) ⓒ천지일보 2019.12.9

태백시와 업무협약으로 사회적 가치 실현 지속 추진

[천지일보=김정자 기자] 대한석탄공사가 태백시와 9일 오전 11시 대한석탄공사 본사에서 ‘탄광지역 사회혁신 공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쇠퇴해가는 탄광지역에 석탄공사가 보유한 합숙소, 사택 등 유휴공간을 활용해 사회혁신공간을 조성,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힘을 모으기로 한 것이다.

석탄공사는 우선적으로 과거 석탄산업 전성기때 신입사원연수 합숙소로 사용했던 계산합숙소를 태백시와 함께 지역사회의 청년기업, 소설벤처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자 하는 기업에게 웰빙(Wellbeing), 웰니스(Wellness), 태백고원도시체류 등 외지인들이 태백에 머물며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에 공간을 제공해 향토기업을 지원하겠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이어 계산아파트, 협심아파트 등 석탄공사 사택아파트 중 일정 수의 미사용 공가도 필요하다면 외지인들이 머물면서 탄광지역의 볼거리, 먹거리를 경험하는데 사용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요즘 옛것에 대해 향수를 느끼는 ‘뉴트로’ 트렌드를 반영해 석탄공사는 현재의 장성광업소가 대한민국 석탄산업의 메카로서 중심적인 역할을 한 탄광임을 감안 제2수갱 지역 탄광설비, 권양기실, 정수장 등을 잘 보존 관리해 60∼70년대 연탄을 사용했던 중장년세대들이 과거를 회상할 수 있고 자녀들과 함께 찾을 수 있는 문화적인 공간으로 태백 장성지역을 변신시킨다는 장기구상도 가지고 있다.

유정배 석탄공사 사장은 “태백시 등 기관간 협업으로 ‘에코잡시티 태백’ 도시재생 사업도 국토부로부터 선정되는 등 탄광지역의 일자리 창출 및 경제활성화를 위해서 지자체와 공공기관이 협력하여 추진하고 있다”며 “서민연료를 위한 석탄의 안정적 공급이라는 석탄공사 본연의 기능에 충실하면서, 자체 보유자산을 활용하여 지역의 사회적가치를 실현하는데 최대한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