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대통령궁 근처서 대낮 총격… 용의자 포함 5명 숨지고 2명 부상
멕시코 대통령궁 근처서 대낮 총격… 용의자 포함 5명 숨지고 2명 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솜 기자]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 도심의 대통령궁 근처에서 총격이 발생해 용의자를 포함한 5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

8일(현지시간) 멕시코 일간 엘우니베르살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도심 소칼로 광장과 대통령궁에서 불과 몇 미터 떨어진 곳에서 총격이 벌어졌다.

경찰에 따르면 용의자는 ‘노엘 N’이라는 퇴역 군인이다. 그는 술에 취한 채 거리를 걷다가 한 주거지역으로 들어가 아무 데다 소변을 보기 시작했고, 이를 본 사람들이 항의하자 옷 안에서 총을 꺼내 쏘기 시작했다.

총격 현장은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이 거주하는 대통령궁 바로 근처였다.

총소리를 들은 경찰에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몇 사람이 총에 맞은 채 바닥에 쓰러져 있었고 용의자는 여전히 총을 들고 있었다.

경찰의 경고에도 용의자가 사격을 이어가자 경찰은 곧바로 그를 사살했다.

대낮 도심 한가운데 발생한 총격으로 인근 주민과 행인들이 혼비백산해 달아났고, 상점들은 곧바로 셔터를 내렸다고 신문은 전했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사건이 있던 시간 멕시코 남동부 타바스코 지역을 방문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현섭 2019-12-09 17:47:47
어느나라던 술이 문제...

문지숙 2019-12-09 15:07:57
총기규제가 전 세계적으로 되어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