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과 삶] 인공지능(AI) 의사와 함께하는 세상
[생명과 삶] 인공지능(AI) 의사와 함께하는 세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재욱 충남대 명예교수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이하며 인공지능(AI, Artificial Intelligence)이 인공지능 의사나 자율주행 자동차 등에 도입돼 우리 사회에 등장하고 있다. 2016년 3월 이세돌 9단과 인공지능 알파고의 3번째 바둑 대국이 알파고의 불계승으로 끝나며, 인공지능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빠르게 높아지고 있다. 우리가 AI라고 부르고 있는 인공지능은 인간의 학습능력과 추론능력, 지각능력 그리고 자연언어의 이해능력 등을 컴퓨터 프로그램으로 실현하는 기술을 일컫는 말이다. 

IBM이 개발한 왓슨(Watson)은 인간의 언어를 이해하고 판단하는데 최적화된 인공지능 슈퍼컴퓨터이다. 많은 의학 학술지에 게재된 연구 결과와 의사들의 처방기록을 학습시켜 의료계에 도입되고 있는 왓슨은 현재 의사들과 함께 암환자 치료를 담당하고 있는데, 암 진단 적중률이 의사들보다 훨씬 높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환자의 진료와 치료, 수술 등 다양한 의료 분야에서 인공지능 의사가 일반 의사들의 역할 중 많은 부분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예측되고 있는데, 앞으로 의료현장에 투입돼 널리 활용하게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인공지능 의사가 지닌 순기능과 역기능은 무엇일까. 인공지능 의사는 300개가 넘는 의학 학술지와 200종이 넘는 다양한 의학교과서 등에 담겨 있는 1500만 페이지가 넘는 방대한 양의 의료정보와 함께 의사들이 치료하며 작성한 다양한 처방기록이나 환자들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코멘트 등을 학습하고 의료 현장에 도입되고 있다. 이런 빅데이터(big data)를 간직하고 있는 인공지능 의사의 등장은 앞으로 환자에게 적합한 맞춤형 치료법뿐만 아니라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하는 정밀의료의 가능성도 열어주고 있다. 

구글(Googe)에서도 의료용 수술로봇에게 방대한 양의 수술 데이터를 입력해 기계학습을 시킨 다음, 그 빅데이터를 활용해 정확한 수술치료법과 수술영상 라이브러리를 제공해주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최근 인공지능 의사가 의료현장에 도입돼 환자에게 최적화된 치료법이 제공되기 시작하고 있다.

인공지능 의사의 순기능에 대비해 AI의 의료현장 도입이 의료계의 안정성을 허물어뜨릴 수도 있는 역기능들도 제시되고 있다. 우선 인공지능 의사가 의사의 역할을 대신할 경우 인간 의사가 기계에 밀려나 일자리가 크게 감소되는 현상이 발생될 수 있다는 우려가 대두되고 있다. 인공지능 의사의 등장으로 의료현장에서 중요한 환자와 의사간의 인간적인 신뢰관계가 악화될 수 있으며, 수집된 환자의 개인 정보의 노출에 대한도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그리고 의료사고 발생 시 의학적인 측면에서 뿐만 아니라 윤리적인 측면에서도 해결이 어려운 의료분쟁 발생 문제에 대한 우려도 대두되고 있다.

환자의 진료나 치료에 인공지능 의사를 도입해 의료사고가 발생할 때 인공지능 의사제도를 마련해 의료현장 투입을 가능하게 한 정책 당국자, 인공지능 의사 기계를 개발한 개발자, 인공지능 의사를 도입한 병원 당국 그리고 환자에게 인공지능 의사를 직접 도입한 담당 의사 등은 어떤 책임을 어떻게 감당해야 할까. 

유럽연합(EU)에서 마련해 제안하고 있는 ‘인공지능 개발 윤리가이드’에는 인공지능 개발 시 제일 우선돼야 할 사안으로 인공지능 기계에 의해 인간이 조정되어서는 안 된다는 ‘인간의 통제 가능성’이 제시되고 있다. 그리고 프로그램이 기술적으로 정확하고 안전해야 하는 ‘프로그램의 안정성’, 수집된 개인 정보가 안전하게 보호돼야 하는 ‘개인 정보보호’, 연령이나 성별 또는 인종 등에 따라 기회와 혜택을 차별하지 않는 ‘공정성’의 확보도 제시하고 있다. 또한 신뢰가 가능한 책임성과 혜택과 기회가 지속적으로 유지되는 ‘지속 가능성’과 인공지능 프로그램을 사람이 이해할 수 있는 ‘투명성’도 윤리가이드 내용에 담겨 있다.  

인공지능(AI) 기계가 인간의 지성을 보완해 개인적, 직업적 삶을 훨씬 더 낫게 만들어주는 가능성을 열어줄 것으로 예상되고 있지만, 우리가 맞이할 미래의 삶에서 아직 능력의 상한선이 제대로 파악되지 못하고 있는 인공지능 기계가 인간을 지배하는 시대로 열릴 수 있는 우려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이를 위해서는 인공지능의 순기능과 역기능이 올바르게 인식돼야 한다. 지금이 바로 AI 시스템과 손을 잡고 인공지능과 우리의 지성을 함께 키워나가며, 건강하고 행복한 우리 미래 삶을 위한 도덕적이고 윤리적인 사회 건설에 적극 나설 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