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칠곡 팔레트 제조공장서 발생한 불 2시간째 진화 중
경북 칠곡 팔레트 제조공장서 발생한 불 2시간째 진화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칠곡 가산 공장 화재. (출처: 연합뉴스)
칠곡 가산 공장 화재.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최빛나 기자] 7일 낮 12시께 경북 칠곡군 가산면에 있는 한 플라스틱 팔레트(화물 운반대) 제조공장에서 발생한 불이 바람으로 인해 진화가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펌프차 등 장비 24대와 소방관 60여명을 동원해 진화를 시도하고 있으나, 현장 부근에 강한 바람이 불면서 2시간째 불길을 잡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다.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화재 진압 중이며 칠곡소방서장이 현장을 지휘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12-07 22:07:05
건조기간 중 화재 조심해야지 아차하면 여러가지로 힘들어져요. 화재진압은 됐나 모르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