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추미애 법무장관 지명 심히 우려”
황교안 “추미애 법무장관 지명 심히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부론 후속 4차 입법세미나에서 발언을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6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부론 후속 4차 입법세미나에서 발언을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6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의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에 대해 우려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민부론’ 후속 4차 입법 세미나 후 기자들과 만나 “검찰이 어렵고 법무부가 힘들 때 적임자인가 하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어려울 때일수록 법무 영역에 정통한 분이 오셔서 문제를 해결해 나갈 수 있게 해야 하는데, 적임자인지 심히 우려된다”고 했다.

차기 원내대표에 대해선 “기본적으로 투쟁력이 있어서 이 정부의 경제 망치는 정책, 안보 해치는 정책, 민생을 흔드는 정책을 고쳐나갈 수 있도록 잘 이겨내는 분이 원내대표가 돼 원내투쟁을 잘 이끌어 가면 좋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12-06 20:30:15
뭘 우려하는걸까요? 당신이 법무부장관 적임자란 말을 하고 싶은게요? 꿈 깨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