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깨어남의 시간들
[신간] 깨어남의 시간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웰빙에 이어 힐링 문화가 확산되면서 불교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수행’이라는 코드가 대중 속에 자리잡은 지 오래다. 특히 언론과 방송을 통해 유명 연예인들이 요가와 명상, 108배 등을 한다는 소식이 적지 않게 전해지는 등 불교 수행법이 불교라는 경계를 뛰어넘는 사회적 유행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했다.

이 책은 '깨어남의 시간들'은 2001년부터 2018년까지 수행의 기록이 시간적 순서에 따라 기술됐다. 2001년 송광사, 2003년 거금도 송광암, 2010년 롱아일랜드, 2012년 부산 안국선원, 2016년 송광사, 2017년 봉화 금봉암, 2018년 홍천 행복공장 순으로 기록해 20여년의 짧지 않은 수행 경험을 이 책에 담았다.

이강옥 지음 /돌베개 펴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