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재헌, 父 대신 사죄
노재헌, 父 대신 사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노재헌(53)씨가 광주를 찾아 5.18민주화운동 피해자에게 사죄의 말을 전했다.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한 지 석 달 만이다.

6일 오월어머니집 등에 따르면 노재헌씨는 전날 오후 2시께 광주 남구 오월어머니집을 방문해 5.18민주화운동 피해자에게 거듭 사죄의 말을 전했다

노재헌씨는 이 자리에서 “병석에 계신 아버님을 대신해 찾아왔다”며 “광주의 아픔에 공감하고 치유되길 바란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 전 대통령은 오랜 투병 생활로 자택에서 요양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노재헌씨는 지난 8월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오월 영령을 참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