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시·삼척시, 자율통합·상생협력 포럼 개최
동해시·삼척시, 자율통합·상생협력 포럼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동해시청. ⓒ천지일보DB
강원도 동해시청. ⓒ천지일보DB

[천지일보 동해=김성규 기자] 동해시·삼척시 자율통합 방안과 상생협력사업 과제발굴 전문가 포럼이 오는 9일 개최된다.

강원도 동해시·삼척시지역 통합의 필요성은 2009년부터 본격적으로 제기되어 왔으며 지난 2012년 6월, 대통령 소속 지방행정체제개편위원회에서 주민 건의(통합 찬성률: 동해 60.4%, 삼척 58. 3%)형식으로 통합 대상으로 선정된 바 있다.

이에 오는 9일 오후2시 강원대학교 삼척캠퍼스 5공학관 대강당에서 양 도시 자율통합의 당위성과 공감대 형성을 위하여 전문가, 지역 주민 등의 다양한 의견 수렴을 위해 포럼이 개최된다.

포럼에서는 ▲동해·삼척 자율통합의 기대효과 장·단점과 지원제도(특례조항) 분석(장순희 교수) ▲타 지역 사례 분석을 통한 동해·삼척 자율통합 추진방안과 예상문제점과 해소방안(정정화 교수) ▲양 도시 기초 인프라 활용, 상생협력사업 발굴 과제(허우명 교수)를 주제로 한 발제가 이어진다.

또 전문가들의 종합토론과 포럼 참석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시간도 마련했다.

이번 포럼으로 양 도시 자율통합 추진전략 방안을 찾고 분야별 상생협력사업의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실천과제를 발굴할 계획이다.

동해시 관계자는 “동해·삼척 통합은 양 도시 주민의 일상생활에 큰 영향을 미치는 사업인 만큼 지역 사회단체 간 이견 해소와 소통 그리고 주민들의 동의가 선행되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