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김기현 첩보’ 제보자, 송병기 집무실·자택 압수수색(종합)
檢 ‘김기현 첩보’ 제보자, 송병기 집무실·자택 압수수색(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울산=김가현 기자]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5일 오후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제보관련 공식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5
[천지일보 울산=김가현 기자]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5일 오후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제보관련 공식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5

컴퓨터·서류 등 확보 나서

검찰 소환조사 임박 관측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해 수사하는 검찰이 김기현 전(前) 울산시장 측근 비리를 청와대 행정관에 제보한 것으로 알려진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집무실과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울산시 송 부시장실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검찰 수사관 4~5명은 이날 오전 8시 50분께 울산시청 본관 8층에 있는 송 부시장실 집무실에 들어가 문을 잠근 채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또 검찰은 울산 남구 소재 송 부시장의 자택에도 수사관 5, 6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송 부시장의 컴퓨터 자료와 서류 등을 확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통해 구체적인 첩보 전달 경위 등을 살필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송 부시장에 대한 검찰 소환 조사도 임박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송 부시장은 현재 연가를 내고 시청에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자택에 있는지 여부도 역시 확인되지 않았다.

검찰. ⓒ천지일보
검찰. ⓒ천지일보

송 부시장은 지난해 지방선거에 출마했던 송철호 현 울산시장의 측근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만일 청와대가 제보의 정치적 의도를 인지한 상태로 김 전 시장 측근과 관련한 첩보를 경찰로 내려보낸 것이라면 이는 ‘하명수사를 이용한 선거개입’ 의혹을 더 확실시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송 부시장은 전날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를 염두에 두고 제보했다는 일부 주장은 양심을 걸고 단연코 사실이 아니다”라며 “청와대실 모행정관과 통화하며 울산시 전반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측근비리가 언론에 많이 떠돈다는 일반화된 내용을 말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김 전 시장 측근비리 사건은 이미 2016년부터 건설업자 김씨가 북구의 한 아파트 시행과 관련해 수차례 울산시청과 경찰청에 고발한 사건”이라며 “수사상황이 언론을 통해 다 알려져 있던 상태였다”고 말했다.

앞서 청와대가 발표한 내용 등에 따르면 문모 전 행정관은 민정비서관실에 근무했던 2017년 10월 당시 스마트폰 SNS를 통해 송 부시장으로부터 김 전 시장 관련 의혹을 제보받았다. 이어 이를 요약·편집해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현 민주연구원 부원장)에게 보고했다.

해당 첩보는 반부패비서관실과 경찰청 특수수사과를 거쳐 2017년 12월 울산지방경찰청에 하달됐고, 2018년 3월부터 당시 김 전 시장의 비서실장인 박모씨에 대한 비리 혐의 관련 수사가 시작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