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2호선 정상 운행 제개… 탈선 사고 조치 완료
지하철 2호선 정상 운행 제개… 탈선 사고 조치 완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 2호선 신정지선의 운행이 중단된 상태다. 열차 운행이 중단된 역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신도림, 도림천, 양천구청, 신정네거리, 까치산역 등 5개다. (출처: 서울교통공사 홈페이지)
6일 열차 운행이 중단됐던 신도림, 도림천, 양천구청, 신정네거리, 까치산역. (출처: 서울교통공사 홈페이지)

신정기지 내 충돌 특수차 조치 완료

오전 7시 46분 기준 열차 정상 운행

“운행 지장에 죄송… 원인 조사할 것”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차량기지 내 탈선사고가 발생해 중단됐던 서울지하철 2호선 신정지선(신도림∼까치산) 구간의 열차 운행이 제개됐다.

6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공사는 이날 오전 4시 50분경 사고가 발생한 특수차의 복구를 완료했고, 이어 7시 46분부터 해당 구간의 운행을 정상적으로 재개했다.

앞서 오전 2시 10분경 신정차량기지 내 특수차 충돌사고로 2호선 신정지선(신도림~까치산) 운행에 지장이 발생했다.

공사는 현장사고수습본부를 구성하고 빠른 복구를 위해 관계 직원을 투입했다. 해당 구간은 오전 6시경 열차 2대(평상시는 열차 3대 운행)가 투입돼, 서행 운행(약 시속 30㎞)했다.

사고가 난 차는 기지 내에서 단전 후 작업용으로 사용하던 차량인데 기지 진입 중 제동불능으로 출고선 차단막과 충돌했다. 이로 인해 기지 내 광케이블이 절손됐고, 기지 내 신호와 통신 장애가 발생해 신정지선 열차 운행에 지장이 발생했다. 사고로 인한 인명 피해는 없었다.

공사는 사고 후 해당 구간을 이용하는 승객을 위해 까치산~신도림역 사이에 대체운송수단(대형버스 1대, 승합차 3대)를 투입해 정상 운행 재개 전까지 대체 수송을 실시했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사고로 인해 신정지선 이용에 불편을 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조사를 통해 사고 원인을 밝혀내고 동일한 사고를 방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