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의광장’ 강원도 옥계휴게소 ‘관심↑’
‘맛남의광장’ 강원도 옥계휴게소 ‘관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맛남의 광장)
(출처: 맛남의 광장)

‘맛남의광장’ 강원도 옥계휴게소 ‘관심↑’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강원 강릉 옥계휴게소에 대한 관심이 쏠린다.

5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강원도 옥계 휴게소에서 첫 장사를 게시하게 된 백종원, 김희철, 김동준, 양세형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백종원과 양세형은 강원 강릉에서 양미리 구이를 접했다.

백종원은 “이거 예술이다. 한 번 먹으면 못 잊는다”고 말했다.

양미리를 굽던 중 백종원은 “뭔가 타는 냄새가 난다”고 말했고, 이내 자기 옷에 불이 붙은 것을 발견했다.

백종원은 “와이프가 새로 사준 건데어떡해"라고 한탄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줬다.

양미리는 까나리의 영동 지역 방언으로, 동해안에서 많이 잡히는 생선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