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최선희 “트럼프 발언, 실언이면 다행… 의도적이면 매우 위험”
北최선희 “트럼프 발언, 실언이면 다행… 의도적이면 매우 위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2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무부 청사에서 회담을 마치고 나오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 (출처: 연합뉴스)
지난달 22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무부 청사에서 회담을 마치고 나오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 (출처: 연합뉴스)

담화 통해 트럼프 ‘군사력 사용’ 발언에 불쾌감 표시

“무력 사용 표현 다시 내뱉으면 우리도 맞대응 폭언”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필요시 군사력 사용’ 발언에 대해 “실언이었다면 다행이겠지만 의도적으로 우리를 겨냥한 계획된 도발이라면 문제는 달라진다”고 말했다.

최 제1부상은 이날 담화를 통해 “바로 2년 전 대양(을) 건너 설전이 오가던 때를 연상시키는 표현들을 의도적으로 다시 등장시키는 것이라면 그것은 매우 위험한 도전으로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그는 “만약 그러한 표현들이 다시 등장하여 우리에 대한 미국의 계산된 도발이었다는 것이 재확인될 경우 우리 역시 미국에 대한 맞대응 폭언을 시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최 제1부상은 “지금과 같은 위기일발의 시기에 의도적으로 또다시 대결 분위기를 증폭시키는 발언과 표현을 쓴다면 정말로 늙다리의 망녕이 다시 시작된 것으로 진단해야 할 것”이라며 “우리 국무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을 향하여 아직 그 어떤 표현도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최 제1부상은 “며칠 전 나토(NATO) 수뇌자회의 기간에 다시 등장한 대조선무력사용이라는 표현은 국제적으로 큰 파장을 일으키며 우려를 키우고 있다”며 “우리가 더욱 더 기분 나쁜 것은 공화국의 최고존엄에 대해 정중성을 잃고 감히 비유법을 망탕 쓴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외무성 역시 최대로 예민한 시기 부적절하게 내뱉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불쾌함을 자제할 수 없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무력 사용 가능성 발언에 연일 불편함을 토로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일 기자회견에서 “무력을 사용해야 한다면 사용할 수 있다”, “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로켓맨이라 부른다, 왜냐하면 그는 로켓을 쏘아 올리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12-05 23:30:41
대단한 배짱이며 벼랑끝 전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