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역난방공사, 중소기업 기술개발지원으로 초음파식 열량계 최초 해외수출
한국지역난방공사, 중소기업 기술개발지원으로 초음파식 열량계 최초 해외수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역난방공사, 중소기업 기술개발지원으로 초음파식 열량계 최초 해외수출 ⓒ천지일보 2019.12.5
한국지역난방공사, 중소기업 기술개발지원으로 초음파식 열량계 최초 해외수출 (출처: 한국지역난방공사) ⓒ천지일보 2019.12.5

[천지일보=김정자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는 지난 11월 27일 지역난방 거래용 계량기로 현재 운영하고 있는 국산 초음파식 열량계에 대해 제작업체가 우즈베키스탄에 진출해 시범사업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였다고 밝혔다.

공사는 국내 계량기 제작업체인 ㈜씨엠엔텍과 공동기술개발을 통해 지역난방 중온수 계측을 위한 산업용 초음파식 열량계(16kgf/㎠, 120℃)를 국산화에 성공했다.

국내 최초 초음파식 열량계 기술력을 토대로 해외기술제품으로 의존하던 초음파식 열량계의 국내 활로를 개척하고 선도해왔다. 이번 협약으로 최초 해외수출이라는 쾌거를 달성했다.

이번 협약은 우즈베키스탄의 지역난방사업자인 ‘TOSHISSIQQUVVATI’社와 ㈜씨엠엔텍社의 체결로 우즈베키스탄 수도인 타슈켄트에 국내기술로 개발되는 초음파식 열량계를 보급할 시범사업 협력을 주요내용으로 한다. 타슈켄트의 열사용시설 기계실 약 5000개소에 단계별로 사업이 확대 추진될 예정이다.

이번 협약에 앞서 “TOSHISSIQQUVVATI”社의 아지즈 부사장은 지난 10월 공사를 방문해 국내 지역난방사업 및 초음파식 열량계의 운영현장을 시찰한 바 있다. 공사는 타슈켄트의 성공적인 열량계 보급 시범사업을 위해 계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사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국제적으로 국내 초음파식 열량계 제작업체의 위상을 높이는 계기가 됐다면서 해외진출 판로의 기회가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