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첩보’ 최초 제공자, 송병기 울산부시장 알려져
‘김기현 첩보’ 최초 제공자, 송병기 울산부시장 알려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 (출처: 연합뉴스)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 (출처: 연합뉴스)

송 부시장 “행정관 아닌 지역 여론 수집처에 동향 전달”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첩보를 제공한 공직자가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인 것으로 4일 알려졌다.

청와대는 이날 김 전 시장 관련 첩보에 대해 지난 2017년 10월 민정비서관실에 파견된 A행정관이 휴대전화 SNS를 통해 제보를 받아 문서로 정리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제보자 A행정관이 과거 캠핑장에서 만나 알게 된 공직자라고 덧붙였다.

이 공직자는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 확인됐다고 연합뉴스 등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송 부시장은 송철호 현 울산시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졌다. 김 전 시장 취임 전 울산시 교통건설국장으로 근무하다가 김 전 시장이 재임하던 2015년 당시에 퇴임했다.

그는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송철호 울산시장 후보 캠프에서 정책팀장을 맡은 바 있다. 지난해 8월 송 시장 당선 후에는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 재직 중이다.

송 부시장은 2017년 12월과 2018년 1월에는 김 시장 측근 비리를 수사 중이던 울산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수사팀에 의해 참고인 조사를 받기도 했다.

첩보에 거론된 인물인 박기성 자유한국당 울산시당 6.13지방선거 진상규명위원회 부단장은 김 전 시장의 비서실장이었는데, 그는 이달 2일 기자회견을 통해 청와대 하명수사 논란에 대해 송 부시장의 공모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당시 박 부단장은 “경찰과 검찰의 수사, 법원 재판 과정, 최근 언론 보도를 종합하면 송 부시장이 지금 검찰이 수사하는 권력형 선거 부정 사건의 하수인이거나 공모자라는 의혹을 지울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박 부단장은 “2018년 3월 16일 경찰이 시장 비서실 등을 압수수색할 당시 압수수색 영장에 ‘박기성 실장이 레미콘 업무와 관련해 담당자를 질책했다’고 진술했다는 인물이 등장한다”며 “이 인물은 시청 전직 공무원이라고 영장에 적혀있었다”고 말했다. 이 전직 공무원이 송 부시장이라는 것이다.

송 부시장은 제보자가 자신이라고 지목되자 일부 언론을 통해 “정부에서 여러 가지 동향들을 요구했기 때문에 그 동향들에 대해 파악해서 알려줬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이어 “2017년 하반기 또는 연말쯤 청와대 행정관이 아닌 지역에 있는 여론을 수집하는 쪽에서 연락이 왔다”며 “언론에 나왔던 내용이라 알려줬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