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교육청, 창의융합인재교육 인프라 확대
대구시교육청, 창의융합인재교육 인프라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상제작소에서 아듀이노를 활용해 재능기부를 위한 사전 활동하는 모습. (제공: 대구시교육청) ⓒ천지일보 2019.12.4
상상제작소에서 아듀이노를 활용해 재능기부를 위한 사전 활동하는 모습. (제공: 대구시교육청) ⓒ천지일보 2019.12.4

창의융합축전·상상제작소·창의융합형 과학실험실 등 추진

지난해 대비 9억여원 증액된 35억여원 예산 투입 예정

[천지일보 대구=송해인 기자] 대구시교육청이 4차 산업시대에 필요한 창의융합 사고 역량을 갖춘 인재 양성을 위해 내년에 관련 사업을 확대한다.

지금까지 과학, 정보, 수학 교과 위주 융합교육을 내년부터 인문, 예술 등 전 교과로 확대된 창의융합교육으로 전환하고 이를 본격화하기 위해 상상제작소 구축 및 운영, 창의융합교육 플랫폼 구축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대구시교육청은 내년에는 지난해 대비 9억여원 예산이 증액된 35억여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학생들의 창의적인 생각을 격려하고 생각과 상상을 구체화 할 수 있는 교육을 위해 22억원을 들여 30개 학교에 상상제작소를 신규 구축하고 이미 구축된 72교에 운영비를 지원한다.

또한 1억여원으로 2개 발명교육센터의 기자재를 보완해 메이커 교육 거점화를 추진하고 4억 2000여만원으로 상상제작소 기반 메이커 문화 확산과 우수성과 교류를 위한 메이커 축제 및 창의융합축전을 개최할 계획이다.

실험 중심 과학실보다 발전된 학생 주도 문제발견, 탐구실험, 토의, 발표 및 전시 등 과학적 사고 역량이 실현되는 창의융합형 과학실험실 구축을 위해 7억 5000여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15개교에 구축할 계획이다.

대구시교육청은 현재 ▲72교에 상상제작소 구축 ▲교육과정 연계 메이커교육 운영 ▲학교 창의융합축제 운영 ▲메이커 축제 및 창의융합축전 운영 ▲교원 역량강화를 위한 워크숍과 메이커 직무연수 운영 등을 통해 메이커 교육 저변 확대와 학생 창의력 신장을 위한 지원을 했다.

아울러 상상제작소 업무담당자를 위해 사업 계획 수립에서 구축 및 운영 과정에 필요한 사항을 매뉴얼 책자로 발간해 제공하는 등 교원업무경감을 위해서도 노력했다.

그 결과 대건고는 올해 대구·경북중기청 지정 메이커 스페이스 학교로 선정, 대구고와 상원중은 상상제작소 중심 활동으로 ‘2019 창업경진대회’에서 각각 고등부, 중학부 최우수상을 받는 등 우수한 성과를 거둔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