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외교장관 회담… 강경화 “관계개선 논의” 왕이 “다자무역 수호”
한중, 외교장관 회담… 강경화 “관계개선 논의” 왕이 “다자무역 수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4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19.12.4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4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19.12.4

中 왕이 외교부장, 4일 韓 외교부 방문

왕이 “일방·패권 주의, 국제질서 위협”

5년 만에 공식 방한… 만찬도 이어져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양자 회담을 가졌다.

왕 외교부장은 지난 2015년 10월 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한 리커창 중국 총리를 수행해 서울을 방문한 후 4년여 만에 다시 방한했다. 양자회담은 지난 2014년 5월 이후 5년 7개월 만에 이뤄졌다. 양 장관은 지난 9월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회담을 가진 후 3개월 만에 다시 만났다.

강 장관은 회담 전 모두발언에서 “서울에서 다시 만나 그간 양국관계 발전 과정에서 발생한 성과를 평가하고 다소 미진한 부분에 대해 개선, 발전시킬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정상 간 공감대를 바탕으로 한중 양측은 활발한 고위급 교류와 긴밀한 소통을 통해 양국 협력을 더 발전 시켜 나가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있다”면서 “오늘 회담을 통해 정상 및 고위급 교류 활성화 방안, 경제·환경·문화·인적 교류 등 실질 협력을 증진할 구상과 한반도 비핵화·평화정착을 위한 협력 방안, 지역·국제정세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의견 교환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왕 부장은 “강 장관이 저를 여러 차례 한국에 초청했는데 5년 만에 방한하게 됐다”면서 “한국은 가까운 이웃이자 친구,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현재 불확실성으로 가득 찬 국제 정세에서 이웃 간에는 왕래와 협력을 강화하고 서로 이해, 지지하며 정당한 권익을 수호하면서 지역 평화와 안정을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발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세계 안정과 평화의 최대 위협은 국제질서를 파괴하는 일방주의, 국제관계 규칙에 도전하는 패권주의”라면서 “중국은 한국 등과 함께 국제체제와 국제질서, 세계무역기구(WTO)를 초석으로 하는 다자무역 체제를 수호하겠다”고 덧붙였다.

양 장관은 이날 회담 후 서울 한남동 장관 공관에서 만찬을 갖고 대화를 이어간다. 왕 부장은 차일엔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북핵문제, 한중관계 등에 대해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4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회담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19.12.4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4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회담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19.12.4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19-12-04 21:05:51
지금은 물리적인 전쟁은 없지만 자국을 지키고 그 세력을 강하게 하기 위한 눈에 보이지 않는 전쟁은 계속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