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6년간 미래차기술 등 61.1兆 투자… 전기차 세계 3위로
현대차, 6년간 미래차기술 등 61.1兆 투자… 전기차 세계 3위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그룹. ⓒ천지일보DB
현대자동차그룹. ⓒ천지일보DB

올해 2번째 CEO인베스터데이서 ‘2025 전략’ 발표

모빌리티·자율주행·전동화 등 미래기술에 20조 투자

지능형 모빌리티 제품+서비스로 사업 구조 전환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현대자동차가 6년간 기존 사업 역량 제고와 미래 기술 확보에 약 61조 1000억원을 투자해 2025년까지 자동차부문 영업이익률을 8%로 끌어올린다는 중장기 계획을 밝혔다. 이를 통해 글로벌 자동차시장에서 5%대 점유율, 전기차와 수소전기차 시장에서 3위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이원희 현대차 사장은 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린 ‘최고경영자(CEO) 인베스터 데이’에 참석해 이 같은 내용의 중장기 재무 목표 및 투자 계획을 담은 ‘2025 전략’을 발표했다.

현대차는 ‘지능형 모빌리티 제품’과 ‘지능형 모빌리티 서비스’ 2대 사업 구조로 전환해 2025년 글로벌 배터리 전기차·수소전기차 시장에서 3대 전동차 제조 기업으로 도약하고 플랫폼 서비스 사업에서도 수익 창출의 기반을 구축하겠다는 구상이다.

이 사장은 “지능형 모빌리티 제품과 서비스의 결합을 통해 종합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하는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며 “2025년을 이 같은 전략의 지향점으로 설정하고 이에 맞춰 사업 구조를 전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자동차 2025 전략. (제공: 현대자동차) ⓒ천지일보 2019.12.4
현대자동차 2025 전략. (제공: 현대자동차) ⓒ천지일보 2019.12.4

현대차는 내년부터 2025년까지 6년 동안 기존 사업 역량 제고 목적으로 약 41조 1000억원을, 전동화·모빌리티·자율주행 등 미래 기술 분야에 약 20조원을 각각 투자하기로 했다. 연 평균 투자액은 10조원 규모다. 자동차부분 영업이익률은 2022년 7%에서 2025년 8% 수준으로 상향조정했다.

미래사업 기반 확보를 위한 투자는 항목별로 ▲모빌리티서비스·플랫폼(1조 8000억원), 로보틱스(1조 5000억원), 도심항공모빌리티(UAM)(1조 8000억원) 등 신사업 7조 8000억원 ▲ 자율주행(1조 6000억원), 커넥티비티(9000억원) 등 2조 5000억원 ▲전기차 생산 등 전동화 9조 7000억원이다.

지능형 모빌리티 제품 사업 2025 지역별·제품별 성장 전략. (제공: 현대자동차) ⓒ천지일보 2019.12.4
지능형 모빌리티 제품 사업 2025 지역별·제품별 성장 전략. (제공: 현대자동차) ⓒ천지일보 2019.12.4

2025 전략은 ▲지능형 모빌리티 제품 ▲지능형 모빌리티 서비스 2대 사업 구조를 축으로 하며 ▲내연기관 고수익화 ▲전동차 선도 리더십 ▲플랫폼 사업기반 구축 등을 3대 전략 방향으로 설정했다.

지능형 모빌리티 제품 사업은 ▲균형적인 지속 성장 ▲고객가치 증대 및 원가 구조 혁신, 지능형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에서는 ▲제품 및 서비스 결합 ▲통합 모빌리티 플랫폼 활용 등 4대 전략을 추진한다. 자동차는 물론 개인용 비행체(PAV), 로보틱스 등으로 제품군을 확장한다. 여기에 이동의 자유로움과 차별화된 맞춤형 서비스 경험을 모두 제공하는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의 혁신 전략을 담았다.

지능형 모빌리티 제품 사업이 지능형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의 성장 기반 및 특화 차량 공급 등을 지원하고, 지능형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은 개인화된 콘텐츠와 서비스로 지능형 모빌리티 제품 사업의 고객 확보 강화와 판매 확대에 기여하는 선순환 구조가 특징이다.

또한 2025년까지 배터리 전기차 및 수소전기차의 연간 글로벌 판매를 총 67만대(배터리 전기차 56만대·수소전기차 11만대)로 확대해 글로벌 3대 전동차 기업으로 도약하며 한국·미국·중국·유럽 등 주요 시장은 2030년부터, 인도·브라질 등 신흥시장은 2035년부터 적극적으로 신차에 전동화를 추진한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2021년 처음으로 파생 및 전용 전기차 모델을 출시하며, 2024년 이후에는 전동화 라인업을 본격 확대한다.

지배구조 개편을 위한 사전 정지 작업의 일환인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서는 내년 2월까지 자사주 총 3000억원 규모를 매입하기로 했다. 현대차는 2014년 말 주주환원 확대 추진 발표 이후 2013년 주당 1950원이었던 배당금을 2015년 4000원까지 올렸으며, 지난해에는 발행주식 3% 수준의 대규모 이익 소각과 자사주 매입을 실시한 바 있다.

서울 양재동 현대자동차 본사에 전시된 팰리세이드. ⓒ천지일보DB
서울 양재동 현대자동차 본사에 전시된 팰리세이드. ⓒ천지일보DB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