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문식 징수과장 “공무원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큰 금액의 세수 확충”
최문식 징수과장 “공무원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큰 금액의 세수 확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청 전경. (제공: 오산시) ⓒ천지일보 2019.12.4
오산시청 전경. (제공: 오산시) ⓒ천지일보 2019.12.4

특허 GPS위치기반 빅데이터 영치시스템 로열티 3천만원 확보

[천지일보 오산=이성애 기자] 오산시가 지난 2일 시 공무원이 직무발명 통해 특허청 특허받은 ‘GPS위치기반 빅데이터 영치시스템’ 기술로 로열티 3천만원을 세수 확보했다고 밝혔다.

‘GPS위치기반 빅데이터 영치시스템’은 오산시 징수과에서 근무하는 손창완 주무관이 발명한 시스템으로 징수체납차량 GPS 적발위치 등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차량 경로와 출현위치를 예측해 체납자를 적발할 수 있다.

이 시스템은 전국적 추적관리도 가능한 지능 기술로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 갈 인공지능 IT 시스템이다.

오산시는 지난 11월 공동 개발업체 제이컴모빌피아와 체결한 ‘GPS위치기반 빅데이터 영치시스템’ 고도화 사업의 지식재산권 특허기술 업무협약과 통상실시권 계약으로 2020년부터 매출 실적에 따라 매년 경상실시료 4% 수익 받게 된다. 

최문식 오산시 징수과장은 “공무원의 창의적인 아이디어 하나로 큰 금액의 세수가 확충 됐다”며 “앞으로 다양한 창의행정을 통해 자주재원 확보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오산시는 시스템 상용화 및 표준화 기반을 다져 전국 250개 지방자치단체와 경찰청, 도로공사 등으로 확대해 세외수입을 증대 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