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조지부장에 ‘실리’ 이상수 후보 당선
현대차 노조지부장에 ‘실리’ 이상수 후보 당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수 현대차 노조지부장 당선자. (제공: 현대차 노조 선거관리위원회.) ⓒ천지일보 2019.12.4
이상수 현대차 노조지부장 당선자. (제공: 현대차 노조 선거관리위원회.) ⓒ천지일보 2019.12.4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의 8대 임원선거에서 실리 성향을 띈 이상수 후보(54)가 최종 당선됐다. 실리 성향 후보가 당선된 것은 2013년 이경훈 위원장 이후 처음이다.

현대차 노조는 민주노총 금속노조 현대차지부 임원선거에서 이 후보가 2만 1838(49.91%)를 얻어 2만 1433표(48.98%)에 그친 문용문 후보를 근소한 차이로 제치고 당선됐다고 4일 밝혔다. 1%포인트 이내, 405표의 근소한 차이다. 이 지부장 당선자는 내년 1월 1일부터 임기를 시작한다.

이 당선자는 이번 현대차 노조 선거에서 유일하게 나선 실리 성향 후보다. 당초 강성 노조가 들어설 것으로 전망됐지만 예상을 깨고 결선 투표에 진출해 결국 당선까지 이뤄냈다. 이 당선자는 선거 내내 ▲호봉 승급분 재조정 ▲61세로 정년 연장 ▲4차 산업혁명 대비 고용안정 확보 ▲조합원 처우 개선 강화 등의 실리적 공약을 내세웠다.

이 당선자는 “당선의 즐거움보다는 앞으로 해야 할 일을 하나씩 챙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