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상무 “수입車 관세 부과 배제 안해”
美상무 “수입車 관세 부과 배제 안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상무부는 26일(현지시간) 상무장관이 국가안보에 잠재적인 위협이 되는 정보통신 기술의 수입을 막을 수 있는 권한을 가진다고 예고했다. 사진은 13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공화당 상원의원들과 만나는 가운데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앞)과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뒤)가 참석한 모습. 2019.11.27.
미국 상무부는 26일(현지시간) 상무장관이 국가안보에 잠재적인 위협이 되는 정보통신 기술의 수입을 막을 수 있는 권한을 가진다고 예고했다. 사진은 13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공화당 상원의원들과 만나는 가운데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앞)과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뒤)가 참석한 모습. 2019.11.27.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수입 자동차와 부품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 가능성을 열어뒀다.

3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은 3일(현지시간) 자동차 관세와 관련해 “개별 기업들과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우리가 그로부터 매우 좋은 이익을 일부 거뒀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협상 결과에 따라 관세 필요성이 있을 수도 혹은 없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로스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다소 원론적이긴 하지만 ‘고율 관세 카드’를 지렛대로 협상 대상 국가들에 대한 압박을 이어가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앞서 미국은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일본, 유럽연합(EU), 한국 등 외국산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한다는 계획을 추진해왔다. 이 법에 따르면 외국산 수입 제품이 미국의 국가안보를 위협한다고 판단되면 긴급하게 수입을 제한하거나 고율의 관세를 매길 수 있도록 한다.

당초 미국은 지난 5월 17일 결정을 내릴 계획이었다. 하지만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 명의의 포고문을 통해 해당 결정을 180일 연기했다. 지난달 13일로 180일 시한은 만료됐지만 현재까지 부과 여부 결정은 내려지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유럽연합(EU)과 일본산 차량이 타깃이라는 분석이 나오지만, 한국 자동차업계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