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시민단체 “국무총리에 김진표? 문재인, 초심으로 돌아가라”
불교시민단체 “국무총리에 김진표? 문재인, 초심으로 돌아가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불교시민단체인 참여불교재가연대가 3일 김진표 의원 차기 국무총리 임명을 반대하고 나섰다. 독실한 개신교 신자로 잘 알려져 있는 김 의원은 2016년부터 시행됐어야 할 종교인 과세를 유예하자는 법안을 주도한 바 있다.

참여불교재가연대는 이날 ‘김진표 총리 임명하면 촛불정신 포기 선언하는 셈’이라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언론보도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이 차기 총리로 김 의원을 지명할 것이 확실시 되고 있다”며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김진표 의원의 그간의 행보를 알고 있는 사람이라면 ‘이런 사람이 국무총리가 될 수 있을까’ 의아해 할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김 의원을 ▲헌법을 무시한 장본인으로 2009년 민주당 기독신우회 조찬기도회에서 ‘신정정치’를 언급한 자 ▲종교인 과세를 유예하겠다는 등 종교편향적인 행동을 하는 정치인 ▲‘경제통’이라지만 법인세 인하 주장 등 기득권자의 이익에 봉사하는 자 ▲공평과세의 원칙을 저버리고 소득세법 개악으로 국민을 우롱한 자 등이라고 비난했다.

참여불교재가연대는 “촛불혁명으로 출범한 문재인 정부가 김 의원을 국무총리에 임명한다는 것은 촛불시민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기득권에 안주하겠다는 뜻 이외에는 다른 해석이 어렵다”고 했다.

이에 이들은 “문 대통령이 김 의원을 국무총리에 임명한다면 대통령이 밝힌 ‘국민이 변화를 확실히 체감할 때까지 정부는 일관성을 갖고 혁신, 포용, 공정, 평화의 길을 흔들림 없이 달려가겠다’는 의지는 공허한 메아리가 될 개연성이 높다”고 우려했다.

이와 관련 참여불교재가연대는 “만약 김 의원이 문재인 정부 출범 초기 국정기획위원장을 맡아 그린 큰 그림이 이것이라면, 우리는 다시 ‘나라다운 나라’를 위해 촛불을 들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초심으로 돌아가 ‘총리다운 총리’를 임명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12-03 22:19:19
차기 총리 지명자가 총리에 부합하다는 것을 불교계가 들고 일어났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