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권 선거 의혹’ 전명구 목사, 오는 5일 기감 감독회장에 복귀
‘금권 선거 의혹’ 전명구 목사, 오는 5일 기감 감독회장에 복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교회교단장회의가 29일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 제2전시장 6홀에서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이해 ‘교회개혁 500주년기념 한국교회연합예배’를 거행하고 있는 가운데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 감독회장 전명구 감독이 한국교회를 위해 눈물을 흘리며 통성기도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한국교회교단장회의가 29일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 제2전시장 6홀에서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이해 ‘교회개혁 500주년기념 한국교회연합예배’를 거행하고 있는 가운데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 감독회장 전명구 감독이 한국교회를 위해 눈물을 흘리며 통성기도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DB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금권 선거’ 등의 의혹으로 두 차례 직무가 정지됐던 전명구 목사가 2일 원고의 소송 취하로 오는 5일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 감독회장에 복귀한다.

선거무효소송과 당선무효소송을 제기했던 이해연, 김재식 목사가 이날 대법원에 계류 중인 소송을 취하하면서 전 목사의 감독회장 자격이 회복됐다. 상고취하서에 대해 감리교 본부도 동의서를 법원에 제출함으로써 전 감독회장을 둘러싼 소송은 2년여 만에 모두 종결됐다.

이로써 감독회장 직무대행을 선출했던 감리교단은 내년 총회 때까지 또다시 전 감독회장 체제로 운영된다.

이에 최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신임회장에 선출된 윤보환 목사가 맡았던 감독회장 직무대행은 기감의 요청이 있을 경우 전 감독회장으로 교체될 수 있어 큰 혼란이 예상된다.

앞서 전 감독회장은 지난해 4월 직무정지 처분을 받았다가 이의신청을 해 10월 직무에 복귀, 7월 다시 직무정지 판결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옥경 2019-12-03 14:34:06
목사들이 돈으로 회장직까지 올라서 무슨 일을 하고 싶으신건지 궁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