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한국당에 최후통첩 “오늘 저녁까지 필리버스터 철회해야”
이인영, 한국당에 최후통첩 “오늘 저녁까지 필리버스터 철회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29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29

“고래 고기 관련 수사관 사망 경위 철저히 밝혀야”

“수사관 휴대폰 검경이 함께 포렌식 검증도 요구”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검찰개혁 법안의 본회의 자동 부의 날인 3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오늘 저녁까지 필리버스터를 철회하라”고 최후통첩을 날렸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오늘 검찰개혁법이 본회의에 자동 부의된다. 이로써 패스트트랙에 오른 모든 개혁 법안에 대한 본회의 부의가 완료됐고 실행만 남았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어제 우리는 바른미래당의 제안대로 필리버스터 철회 이후 주요 민생법안에 대한 원포인트 본회의 개최를 수용했다”면서 “그러나 한국당은 아직도 필리버스터 움켜쥔 채 아무런 응답도 하지 않고 있다. 오늘 저녁까지 대답을 기다리겠다”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최근 고래고기사건 관련 수사관 사망 경위에 의문 없도록 검찰은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면서 “필요하면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압수한 휴대폰에 대해 검경이 함께 포렌식 검증할 것도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모든 필리버스터 철회하고 데이터3법, 유치원3법, 어린이교통안전법에 한국당이 응하길 바란다”며 “이것이 우리가 한국당에 건네는 마지막 제안”이라고 통보했다.

이어 “한국당이 4개 해외 파병부대에 대한 파견 연장 동의안까지 필리버스터를 걸었다”면서 “이달까지 연장동의안 처리하지 못 하면 레바논‧남수단‧소말리아 청해부대‧아랍에미리트 아크부대가 오도 가도 못 하는 처지에 놓이게 된다”고 우려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느닷없는 발목잡기로 국방부와 해당 부대가 망연자실하고 있다. 국제사회도 뜻밖의 상황에 어안이 벙벙해하고 있다”며 “해외에서 목숨 걸고 싸우는 장병들이 어떻게 필리버스터 대상이 되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행동에는 책임이 따른다. 민생도, 경제도, 안보도 모두 위협하는 사태의 모든 책임은 한국당에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경고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달 17일이면 21대 총선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된다”면서 “검찰 수사가 끝날 때도 이미 지나도 한참 지났다는 점을 검찰은 명심하길 바란다”고 패스트트랙 국회 폭력 사태에 대한 검찰의 조속한 수사도 촉구했다. 아울러 “검찰과 한국당의 검은 뒷거래가 있다는 의혹이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