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신임 사무총장에 ‘초선’ 박완수… 염동열, 인재영입위원장 내정
한국당 신임 사무총장에 ‘초선’ 박완수… 염동열, 인재영입위원장 내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단식농성 8일 만에 건강악화로 병원으로 이송된 지 나흘째인 2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청와대 사랑채 인근 천막 앞에서 최고위원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2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단식농성 8일 만에 건강악화로 병원으로 이송된 지 나흘째인 2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청와대 사랑채 인근 천막 앞에서 최고위원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2

주요 당직자 7명 임명안 확정

황교안 “혁신 통한 쇄신 이룰 것”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자유한국당이 2일 당직 사표를 일괄 제출한 인원에 대한 후임자를 내정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현장 당무를 보고 있는 서울 종로구 효자동 청와대 인근 텐트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해 당직 인선을 결정했다.

박맹우 전 사무총장 후임에는 박완수 의원이, 전략기획부총장에는 송언석 의원이, 대변인에는 박용찬 서울 영등포을 당협위원장이 추가로 임명됐다. 또한 인재영입위원장에는 염동열 의원이 전략기획본부장에는 주광덕 의원이 임명됐다.

수석대변인을 맡았던 김명연 의원은 당 대표 비서실장으로 자리를 옮겼고, 당 싱크탱크 여의도연구원장에는 성동규 중앙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가 내정됐다. 여의도연구원장은 연구원 이사회 의결을 거친 뒤 최고위 승인을 따로 받아야 한다.

지난 27일 밤 단식 투쟁 8일차에 쓰러진 황 대표는 이날 당무에 복귀하면서 “혁신을 통해서 쇄신을 이루고, 쇄신을 통해서 혁신의 의미를 살리겠다”며 “당의 과감한 혁신이 반드시 필요하고, 변화와 개혁을 가로막으려는 세력들을 이겨내겠다. 필요하다면 읍참마속 하겠다”고 고강도 쇄신을 예고했다.

이에 박 전 사무총장 등 35명의 중앙당 당직자들은 이날 오후 2시 일괄 사표를 제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