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전자정부 라오스 전파… 한·아세안 회의 후속조치
한국 전자정부 라오스 전파… 한·아세안 회의 후속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부산=남승우 기자]문재인 대통령과 퉁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가 26일 오후 부산 해운대 조선웨스틴호텔에서 양자회담을 하기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2019 한-메콩 정상회의) ⓒ천지일보 2019.11.26
[천지일보 부산=남승우 기자]문재인 대통령과 퉁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가 26일 오후 부산 해운대 조선웨스틴호텔에서 양자회담을 하기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2019 한-메콩 정상회의) ⓒ천지일보 2019.11.26

행안부·국세청·인사처 등 전자정부 협력사절단 파견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한·아세안 정상회의 후속조치로 범정부 ‘전자정부’ 협력사절단을 라오스에 파견한다.

2일 정부에 따르면, 오는 3~6일 행정안전부를 비롯해 국세청, 산림청, 인사혁신처, 한국정보화진흥원,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등이 참여하는 사절단을 라오스로 보낸다. 단장은 행안부 정보기반보호정책과장이 담당한다.

사절단은 라오스의 전자정부 주무부처인 우정통신부와 ‘전자정부 협력 포럼’을 갖고 ‘전자정부 표준프레임워크(www.egovframe.go.kr)’와 행정서비스통합포털 ‘정부24(www.gov.kr)’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라오스의 조세 시스템 발전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계획이다.

새로운 협력분야로는 산림재해통합관리시스템, 공무원 인사관리시스템, 스마트팜 등을 소개하고 향후 협력 방안을 찾는다.

정부는 라오스는 향후 다양한 분야의 대국민 전자정부서비스 사업이 추진될 것으로 기대되는 국가라면서 정부의 신남방정책 후속 조치로 이뤄지는 이번 사절단 파견을 통해 전자정부 협력을 확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