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리피 생활고… 무슨 일?
슬리피 생활고… 무슨 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슬리피 생활고 (출처: SBS)
슬리피 생활고 (출처: SBS)

슬리피 생활고… 무슨 일?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슬리피 생활고에 대한 관심이 쏠린다.

30일 재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는 이상민과 슬리피는 밤줍기로 힐링하는 시간을 보냈다.

슬리피는 최근 만나는 사람마다 괜찮냐 물어본다고 고백했다.

슬리피는 스타일리스트 없이 직접 일정에 다니고 지인들의 생일이나 결혼식 축의금 등 고민도 전했다.

그러면서 “요즘에 불쌍하게 나를 보겠지 생각하니까 사람 많은 곳을 잘 못가겠어요”라고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았다.

이후 상민은 슬리피와 함께 고기 무한 리필집을 찾았다. 슬리피는 “지인들이 고기를 사줘서 먹다가 사장님이 사인을 부탁해서 해줬는데, 이후SNS에 그게 뜨면서 #슬리피 #돈_없다더니 #소고기_잘_먹네 라는 댓글이 달려 상처를 입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