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생태계의 보고’ 한강하구… “생태·환경 통합관리 기틀 마련 한다”
인천시 ‘생태계의 보고’ 한강하구… “생태·환경 통합관리 기틀 마련 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청 전경 및 인천애뜰. (제공: 인천시) ⓒ천지일보 2019.11.27
인천시청 전경 및 인천애뜰. (제공: 인천시) ⓒ천지일보 2019.11.27

생태·환경 통합관리 체계 구축 용역 보고회

“통합물관리 체계의 또 다른 시작이 될 것”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인천시가 ‘한강하구의 생태환경’을 통합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기틀을 마련한다.

인천시는 27일 오후 시청 장미홀에서 한강하구 관리방안 마련을 위한 ‘한강하구 생태·환경 통합관리체계 구축용역’ 최종보고회를 열었다.

이번 용역의 주요 내용은 ▲한강하구 관리수역 지정(한강보류, 경기도 파주·고양·김포 일원, 인천 연안지역 영종대교·볼음도·말도) ▲통합관리체계 구축을 위한 추진전략 ▲한강하구 통합 관리 협의체 구성 ▲한강하구 생태·환경 통합관리기관(안) 설립 등이다.

한강하구 관리수역은 인천 연안 도서지역과 한강 본류인 서울과 김포·파주·고양을 포함했고, 아울러 남북 한강하구 공동이용수역도 설정했다. 남한은 김포반도 동북쪽 끝점에서 교동도 서남쪽 끝점, 북한은 개성시 판문군 임한리에서 황해남도 연안군 해남리까지 포함하는 안을 추진한다.

중앙정부와 해당 지방자치단체 간 한강하구 생태·환경 통합관리체계 구축을 위한 추진 전략으로는 ▲오염배출물질 관리와 수질개선 ▲생태계 건강성 회복 ▲한강하구 인식전환 활성화 ▲남북교류 활성화 등이 있다.

시는 한강하구의 사전적 오염배출물질 관리 및 수질개선을 위해선 해양쓰레기 관리 강화 및 해양오염원관리강화·수질환경 모니터링·해양오염사고 관리 강화 등에 대해 중앙부처(해수부·환경부)와 해당 지자체간 지속해서 협력할 방침이다. 또 생물의 다양성 보전 및 보호구역 관리 강화를 위해 교육과 홍보를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국내 유일무이한 한강하구 전문 연구관리기관으로 ‘한강하구 생태·환경 ‘통합관리기관(안)’을 인천 서구 오류동 환경산업 연구단지에 설립할 계획이다. 시는 이 기관이 한강하구를 통합하는 물 관련 정책을 연구하고, 남북교류의 중심으로 거듭나길 기대하고 있다.

한강하구는 민물과 바닷물이 혼합되는 지역으로 생태계의 보고로 알려져 있다. 염도가 다양해 여러 가지 생물이 사는 만큼 환경가치가 높아 관광·여가 등 지역경제와 인간 생활에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남북 대화가 진전되면서 올해 초에는 남북 한강하구 공동수로 조사를 진행, 비무장지대를 국제평화지대화로 만들자는 제안 등이 나와 한강하구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다.

인천시는 환경부, 한강유역환경청, 해양수산부, 국방부, 통일부 등 중앙정부 및 인천(강화·서구·중구·옹진), 경기(파주·고양·김포) 등 지방정부의 협력의지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현 환경국장은 “2020년에는 한강하구 협의체를 구축해 지속적인 환경 기초조사 후 DATA 구축, 교육홍보 프로그램 개발운영 등 본격적인 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라며 “이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물환경정책의 하나로 상·하류가 상생하고 화합하는 통합물관리 체계의 또 다른 시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