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아시아의 지혜로 인류에게 희망을 줄 것”
文대통령 “아시아의 지혜로 인류에게 희망을 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부산=남승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부산 누리마루에서 열린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환영 만찬에서 메콩강 유역 국가 정상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 문 대통령,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 프락 속혼 캄보디아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 (제공: 2019 한-메콩 정상회의) ⓒ천지일보 2019.11.27
[천지일보 부산=남승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부산 누리마루에서 열린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환영 만찬에서 메콩강 유역 국가 정상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 문 대통령,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 프락 속혼 캄보디아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 (제공: 2019 한-메콩 정상회의) ⓒ천지일보 2019.11.27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를 마치며 “21세기는 아시아의 지혜로 인류에게 희망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같은 내용의 글을 올리고 “지난 나흘은 아세안의 꿈이 곧 한국의 꿈이었음을 확인하는 시간이었다”며 “아세안의 정상께서 이번 회의에서 보여주신 배려와 의지는 아시아를 넘어 세계를 더 따뜻하고 더 역동적이며 더 평화로운 곳으로 변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국토를 넓힐 수 없지만, 삶과 생각의 영역은 얼마든지 넓힐 수 있다”며 “서로를 존중하고, 연계하고, 협력한다면 경제와 문화의 영역 또한 경계가 없다. 수평선 너머 아세안이 이번 두 정상회의를 통해 우리 국민에게 더 가까워지고, 삶의 공간으로 인식되길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세안의 나라들은 젊고 역동적이며 성장 잠재력이 매우 크다. 그럼에도 이 나라들은 고유한 문화를 간직하며 자신의 방식대로 한발 한발 성장하길 원한다”며 “강대국들 사이에서 정체성을 지키며, 경제성장과 민주주의를 동시에 이룬 우리의 경험이 아세안에게 매력적인 이유다. 아세안과의 경제협력은 서로의 미래세대에게까지 많은 혜택이 돌아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의 나라들은 조화를 중시하며 포용적이다. 양극화와 기후환경, 국제적 분쟁 같이 우리가 공동으로 해결해야할 문제가 많아지고 있지만 일찍부터 아세안은 대화를 통해 해법을 찾아가고 있다”며 “상생을 미덕으로 삼는 ‘아시아의 정신’이 그 밑바탕에 있기 때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부산은 대륙과 해양이 만나는 곳이다. 우리의 오래된 꿈은 대륙과 해양을 잇는 교량국가로, 양쪽의 장점을 흡수하고 연결하는 것”이라며 “아세안 열개 나라들과 우정을 쌓으며 우리는 더 많은 바닷길을 열었다. 이제 부산에서부터 육로로 대륙을 가로지르는 일이 남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어려운 고비와 갖은 난관이 우리 앞에 있더라도 교량국가의 꿈을 포기할 수 없다”며 “우리는 강대국들 사이에서 어려움을 겪는 나라가 아니라, 강대국들을 서로 이어주며 평화와 번영을 만드는 나라가 될 수 있다. 부산이 그 출발지”라고 강조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