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홍콩민주진영 압승… 중국, G2 리더십 보여야
[사설] 홍콩민주진영 압승… 중국, G2 리더십 보여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 구의원 선거 결과에 중국 정부가 당황한 듯싶다. 24일 치러진 선거에서 홍콩민주화를 지지해온 범민주 진영의 압승으로 홍콩 내 반 중국 기류는 거세질 전망이다. 아울러 정치인들도 대폭 물갈이가 될 것으로 보인다. 25일 홍콩매체들은 일제히 범민주 진영이 조왕(킹메이커)이 됐다고 보도했다. 범민주 진영이 실질적인 행정장관 선거의 킹메이커로 부상했기 때문이다. 이제 홍콩시민이 원하는 행정장관 당선도 불가능하지만은 않은 상황이다. 홍콩 빈과일보 보도처럼 애써 태연한 척하지만 중국 정부가 당황하고 있는 것은 사실인 듯싶다. 이번 선거 결과에 대해 중국 정부와 중국 내 언론은 반응을 자제하고 있다. 그러면서 민주화를 외친 홍콩시민은 반정부 폭도들이며, 이를 외부 언론이 영문도 모르고 옹호해서 이런 결과를 만들었다는 억지를 부리고 있다.

홍콩시민이 중국 정부에 화난 이유에 관해서는 여러 주장이 있다. 홍콩시민이 누려야할 직장과 권리를 중국 본토인들이 꿰찼기 때문이라는 설도 있고, 중국 정부가 주권반환 당시 약속한 민주적 치리를 이행하지 않기 때문이라는 주장도 있다. 반면 중국 정부가 강압적 치리를 하는 이유로 홍콩 내 천문학적인 자본을 본토로 유입시키기 위해서라는 주장도 있다.

홍콩시민의 대규모 시위는 이른바 우산혁명 때도 있었다. 행정장관 직선제를 주권 반환 협정에서 2017년 실시키로 했지만 중국 정부가 2014년에 일방적으로 간접선거로 변경한 것이 원인이었다. 그해 홍콩 시민들은 거세게 저항했으나 좌절됐다.

그러나 이번 선거 승리로 2022년 차기 행정장관 선거 때까지 직선제 주장은 계속될 전망이다.

공산체제에 익숙한 중국 본토인을 다루던 습성대로 민주화를 깊이 체험한 홍콩시민을 다루는 것은 중국 리더십의 한계를 보여준다. G2로 불리는 중국이 글로벌 리더에 맞는 치리행태를 보이고, 홍콩시민의 민의를 반영한 새 선거제 도입 등을 적극 검토하지 않는다면 소극적 민족주의 머물러 있다는 비판에서 벗어나기 어려울 것이다. 나라는 달라도 민심이 천심인 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