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복지지출, 노년부양비 고려하면 적은 수준 아냐”
한경연 “복지지출, 노년부양비 고려하면 적은 수준 아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령화 이미지. (출처: 연합뉴스)
고령화 이미지. (출처: 연합뉴스)

韓 지난해 노년부양비 19.8명

복지지출은 동급국가보다 높아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한국의 고령화 추세를 고려할 때 전체 경제규모에서 차지하는 복지지출이 적지 않은 수준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26일 옥동석 인천대 교수에게 의뢰해 작성한 ‘한국의 재정운용 진단과 과제’ 보고서에서 우리나라 국내총생산(GDP) 대비 복지지출은 지난해 11.1%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20.1%)의 절반 수준이지만 노년부양비를 고려하면 적지 않다고 주장했다.

노년부양비는 생산연령인구(15~64세) 100명당 65세 이상 고령인구의 비율로 한 사회의 고령화 수준을 나타내는 지표 중 하나다.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노년부양비는 지난해 19.8명을 기록했다. 그리스의 경우 1980년 노년부양비가 이 정도였고 그때 GDP 대비 복지지출은 9.9%였다. 그리스의 GDP 대비 복지 지출은 지난해 23.5%로 상승했다. 한국은 복지제도가 확대되지 않더라도 40년 후에는 GDP 대비 복지지출이 27.8%로 뛸 것으로 전망했다. 옥 교수는 “복지정책을 펼 때 미래전망을 반영해야 한다”며 “우리나라는 고령화로 향후 복지지출이 급증해서 재정의 지속가능성이 불투명하다”고 우려했다.

보고서를 보면 우리나라의 GDP 대비 재정규모(일반정부총지출)는 지난해 33.5%로 OECD 평균(42.7%)보다 낮지만 복지지출을 뺀 GDP 대비 비(非)복지재정 규모는 22.4%로 OECD 평균(21.5%)과 비슷하다. 지금은 복지지출이 적어서 재정규모가 작아 보이지만 앞으로 고령화로 복지지출이 급증하며 재정규모가 커질 수밖에 없다는 게 보고서의 지적이다.

또 한국은 GDP 대비 정부채무 비율은 43.2%로 OECD 평균(77.0%)보다 낮지만 주요 비기축통화국과는 비슷한 수준이다. OECD 국가 중 비기축통화국은 GDP 대비 정부채무 비율이 평균 53.7%(16개국)로 기축통화국 평균 95.6%(20개국)의 절반 수준이다. 옥 교수는 “한국은 기축통화국이 아닌 소규모 개방경제이기 때문에 재정건전성이 탄탄해야 대외신뢰도와 거시경제 안전성을 유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추광호 한국경제연구원 일자리전략실장은 “내년부터 매년 30~50조원 재정적자가 나고 적자국채 발행이 늘어서 정부채무가 2023년 1000조원을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인구고령화로 복지지출이 급증하기 때문에 재정적자와 정부채무를 지금부터 관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