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노조 파업 5일 만에 철회… 오전 9시부터 업무복귀
철도노조 파업 5일 만에 철회… 오전 9시부터 업무복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철도노조 파업 4일째 첫 주말인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 앞에서 열린 ‘현장인력 충원! 임금피크제 폐지! 대정부 교섭투쟁 및 철도파업 승리! 공공운수노조 결의대회’에서 조합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23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철도노조 파업 4일째 첫 주말인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 앞에서 열린 ‘현장인력 충원! 임금피크제 폐지! 대정부 교섭투쟁 및 철도파업 승리! 공공운수노조 결의대회’에서 조합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23

[천지일보=최빛나 기자] 철도노조 파업이 5일 만에 철회됐다.

철도노조와 한국철도(코레일)는 23일 오후 7시부터 서울 용산구 한국철도 서울사옥에서 본교섭을 재개해 이틀간의 마라톤 협상 끝에 25일 오전 협상을 타결했다.

이로써 지난 20일 오전 9시부터 시작된 철도노조의 파업은 철회되고 25일부터 열차 운행이 정상화된다.

철도노조는 오전 9시를 기해 업무에 복귀하라는 명령을 조합원에게 내릴 것으로 전해졌다.

철도노조는 지난 20일 오전 9시 4조 2교대 근무제 도입을 위한 인력 4천명 충원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들어갔다.

철도노조는 ▲임금정상화, 공기업의 비정상적 임금체불 해소 ▲4조 2교대 전환에 따른 철도안전 인력 확보 ▲비정규직의 직접고용과 처우개선 합의 이행 ▲철도공공성 강화를 위한 KTX-SRT 통합 등을 요구사항으로 내걸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