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세종·충남지역 총장협의회, 21일 남서울대서 정기총회 개최
대전·세종·충남지역 총장협의회, 21일 남서울대서 정기총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하반기  정기총회’ 기념사진 (제공: 남서울대학교) ⓒ천지일보 2019.11.22
‘2019 하반기 정기총회’ 기념사진 (제공: 남서울대학교) ⓒ천지일보 2019.11.22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대전·세종·충남지역 총장협의회는 21일 남서울대학교(총장 윤승용) 지식정보관에서 ‘2019 하반기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이번 정기총회에 모인 22개 대학 총장들은 학령인구 감소 등으로 현재 대학이 겪고 있는 대내외적 어려움을 공감하고, 3주기 대학기본역량 평가 시 교원 충원율에 대한 지표 부담 완화 등 3가지 사항을 교육부와 대교협 등에 건의하기로 했다.

교원 충원율의 경우 시간강사법으로 인해 교원의 인건비 부담이 더욱 가중되고 있는 점 등을 감안해 3주기 평가 시 교원 충원율 지표 부담을 완화해달라는 것이다.

총장협의회는 이어 수도권으로의 학생 편입으로 인해 재학생 충원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점을 개선하기 위해 수도권 대학의 ‘정원 내’와 ‘정원 외’ 편입학 모집정원의 축소를 건의키로 했다.

총장협의회는 또한 지역대학의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교육부와 대교협 등에 지역대학문제 해결을 위한 특위구성을 요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