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관광 추진하겠다’는 김연철 발언에 “안 된다”는 미국
‘금강산관광 추진하겠다’는 김연철 발언에 “안 된다”는 미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019년 11월 20일(현지시간) 워싱턴DC 미국평화연구소(USIP)에서 통일부 주최로 열린 '코리아글로벌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는 모습. (출처: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금강산 관광 재개를 적극 추진하겠다는 김연ⓒ천지일보 2019.11.22
김연철 통일부 장관.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019년 11월 20일(현지시간) 워싱턴DC 미국평화연구소(USIP)에서 통일부 주최로 열린 '코리아글로벌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는 모습. (출처: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금강산 관광 재개를 적극 추진하겠다는 김연ⓒ천지일보 2019.11.22

통일부 “대북제재 틀 내에서 할 수 있다는 것”

美측 반대로 정부의 대북정책 차질 빚게 될듯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미국을 방문 중인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금강산관광 활성화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미국 정부가 즉각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유엔제재를 이행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미 국무부는 21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 방송 측의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변하고 “우리가 이 사안에 대해 이전에 언급한 것과 달라진 게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장관은 전날 워싱턴DC의 싱크탱크 미국평화연구소(USIP)에서 통일부 주최로 열린 ‘코리아글로벌포럼’ 기조연설에서 금강산관광 사업 재개 추진 의사를 밝혔다.

김 장관은 “한국 정부는 지금의 상황을 금강산관광의 위기가 아닌 지속가능한 남북 교류협력의 토대를 마련하는 기회로 삼고자 한다”며 “변화된 조건과 환경을 고려하면서 북한과의 협의를 통해 금강산관광의 재개와 활성화를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장관의 발언은 우리가 금강산관광 등과 관련해 대북제재의 틀 내에서 할 수 있는 사안이 있고 이후에 비핵화의 진전에 따라 제재가 완화 또는 해제되는 경우에 할 수 있는 것이 따로 있을 것”이라며 “그런 여러 가지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는 정부의 기본 입장을 얘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북미 간 선순환 구도라는 문재인 정부의 기조에 따라 김 장관이 금강산 해법을 내놓는 등 남북관계 개선을 통해 비핵화를 견인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피력했지만, 미측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면서 우리 정부의 관련 대북정책이 차질을 빚게 될 것으로 보인다.

금강산관광지구 금강산 호텔. ⓒ천지일보 2019.11.5
금강산관광지구 금강산 호텔. ⓒ천지일보 2019.11.5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11-22 19:55:24
우리는 자주국가입니다. 소신대로 갑시다. 미국이 뭔데 안된다는 겁니까.? 코미디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