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한 드론 운영 및 활용 업무협약’ 체결
서부발전,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한 드론 운영 및 활용 업무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좌측 3번째)이 태안군 가세로 군수(좌측 4번째) 및 유관기관 대표들과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한 드론 운영 및 활용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서부발전) ⓒ천지일보 2019.11.20
한국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좌측 3번째)이 태안군 가세로 군수(좌측 4번째) 및 유관기관 대표들과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한 드론 운영 및 활용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서부발전) ⓒ천지일보 2019.11.20

[천지일보=김정자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이 20일 태안군청에서 태안군 소재 주요 기관 대표와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한 드론 운영 및 활용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가세로 태안군수·태안경찰서장·태안해양경찰서장·태안소방서장·태안해안국립공원소장·한국해양구조협회 충청북부지회장·육군 1789부대 3대대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협약식에 따라 협약기관 간에는 ▲재해·재난 및 실종자 수색·구조 등 위급상황 발생 시 협약기관 간 장비·인력 지원 ▲비행승인과 항공촬영 절차 등에 대한 원활한 협조 ▲드론조종 교육 및 인력양성 지원·기술자문 협조에 나서게 된다.

이에 따라 서부발전은 자체적으로 양성한 드론조종 자격자 12명과 그동안 축적해온 드론운영 노하우를 활용, 각종 재난·안전훈련과 실제상황 발생 시의 실종자 수색·구조 등 중요 위급 상황에서 드론 장비와 인력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은 “이번 유관기관과의 드론운영 협업체계 구축을 통해 태안군 내 사회안전망이 대폭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드론 운영 노하우의 지속적인 축적을 통해 자체적인 기술력 향상은 물론 산업전반으로 드론 활용 저변이 확대돼 관련업계 기술경쟁력 향상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부발전은 지난 2016년 발전회사 최초로 드론을 도입해 굴뚝·저탄장 등 발전소 현장의 고소·위험설비와 풍력·태양광 등 신재생설비 점검에 활용하고 있다. 태안군 소재 민간 영세·중소 태양광 사업자를 대상으로 태양광 패널 무료점검을 지원해 지역의 영세 사업자들의 소득증대에 기여한 바 있다. 지역 대학인 한서대와는 드론 합동 점검 교육을 지속적으로 시행하는 등 인력양성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