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위원장 “금융당국, 은행 실무진 만나 신탁 규제 오해 풀어”
은성수 위원장 “금융당국, 은행 실무진 만나 신탁 규제 오해 풀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금융당국이 은행 실무진과 만나 최근 발표한 파생결합펀드(DLF) 재발방지 대책과 관련 신탁 이슈 등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20일 중구 신용회복위원회에서 자영업자 금융지원 프로그램 이용자 간담회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금융위와 은행 실무자가 만나 이야기를 나눈다”며 “우리가 생각한 것과 오해가 있는 건지 아니면 실제인지 들어보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신탁 자체를 다 죽인 것이 아니다. 우리가 이야기하는 것은 사모펀드고, 그 중에서도 파생상품을 결합한 부분”이라며 “그 부분을 오늘 만나서 오해를 풀려고 한다”고 밝혔다.

은행 규제와 관련해 금융지주 회장 및 은행장들과의 회동 의향에 대해선 “조만간 뵀으면 한다. 굳이 만나지 못할 이유가 없고 협조도 필요한 부분이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