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쏙쏙] 김세연 의원이 불 붙인 ‘중진 용퇴론’, 현실화는 ‘글쎄’
[정치쏙쏙] 김세연 의원이 불 붙인 ‘중진 용퇴론’, 현실화는 ‘글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천지일보 2019.11.18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천지일보 2019.11.18

黃, 퇴진 요구에 “총선서 평가받지 못하면 물러날 것”

비박계와 친박계, 인적쇄신에 다소 결 다른 평가 내놔

[천지일보=명승일·임문식 기자] 3선 의원인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이 내년 총선에 불출마하겠다고 선언하면서 당내의 중진 용퇴론에 대한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다만, 김 의원의 선언이 실제 중진 용퇴론으로 이어질지에 대해선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김 의원은 17일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의 동반 퇴진도 요구했다. 김 의원은 “생명력을 잃은 좀비 같은 존재라고 손가락질 받는다. 창조를 위해서는 먼저 파괴가 필요하다”면서 “깨끗하게 해체해야 한다. 완전한 백지 상태에서 새로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황교안 당 대표님, 나경원 원내대표님, 열악한 상황에서 악전고투하시면서 당을 이끌고 계신 점, 정말 경의를 표한다. 그리고 우리 당의 훌륭하신 선배, 동료 의원님들, 감사하고, 존경한다”면서도 “정말 죄송하게도 두 분이 앞장서시고 우리도 다 같이 물러나야만 한다. 미련 두지 맙시다. 모두 깨끗하게 물러하자”고 호소했다.

이런 사퇴론에 대해 황교안 대표는 18일 원론적인 답변만 내놨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총선에서도 우리가 국민에게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다면 저부터 책임지고 물러나겠다”며 총선 전까지 사퇴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황 대표는 또 “당 쇄신 방안에 대해 심사숙고하면서 폭넓게 국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고 다양한 의견을 적극 받들 것이다. 확실하게, 그리고 과감하게 쇄신해나갈 것”이라며 “이를 통해 다음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도록 질력하겠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 역시 “김 의원의 이야기는 충정이라 생각한다”며 “원내대표의 소명을 다한 후에는 어떤 것에도 연연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의 주장을 두고선 비박계를 중심으로 인적쇄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비박(비박근혜)계인 김용태 의원은 YTN 라디오에 출연해 “김세연 의원의 고뇌에 찬 결단에 대해 한국당이 제대로 된 응답을 하지 못한다면 아마 국민의 더 거센 비판과 함께 정말 존재 이유를 국민들이 엄중하게 추궁하는 일이 벌어질 것 같다”고 말했다.

홍준표 전 대표도 가세해 “김세연 의원의 한국당에 대한 질타는 틀린 말이 하나도 없다”고 평가했다.

홍 전 대표는 “튼튼한 동아리 줄에 매달려 있다고 착각하지만 그것이 썩은 새끼줄이었다고 판명될 날도 머지않았는데, 아직도 집단적으로 안개 속에서 미몽으로부터 깨어나지 못하는 것은 관성의 탓이고 기득권을 버리지 못하는 탓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친박(친박근혜)계는 다소 부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한 친박 의원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김 의원의 불출마 선언에 대해선 높이 산다. 하지만 당에 대해 여러 가지 폄훼한 부분에 대해선 동의하기 어렵다. 굉장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당을 폄훼한 부분 때문에) 중진 용퇴론이 힘을 받기 어려워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처럼 인적쇄신 요구를 두고 다소 결이 다른 평가가 나오면서 실제 ‘행동’으로 이어질지에 대해선 부정적인 전망이 나오는 상황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