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항공기, 獨 공항서 타 항공기와 접촉사고
대한항공 항공기, 獨 공항서 타 항공기와 접촉사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크푸르트공항서 대한항공기 지상충돌 후 대기 중인 승객들. (출처: 연합뉴스)
프랑크푸르트공항서 대한항공기 지상충돌 후 대기 중인 승객들. (출처: 연합뉴스)

기체 손상으로 복편 이륙 불가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에서 대한항공 항공기의 꼬리 날개 부분이 다른 항공기와 접촉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7일 대한항공 등에 따르면 전날(16일) 오후 6시 20분께(현지시간) 프랑크푸르트 공항에서 지상 이동 대기 중이던 대한항공 KE905편 항공기(B777-300ER)와 아프리카 나미비아 국적의 에어나미비아 항공기가 부딪혔다.

충돌한 부분은 대한항공 항공기의 오른쪽 수평안전판 끝단과 에어나미비아 항공기의 왼쪽 날개 끝단이다. 기체 손상 정도는 자세히 전해지지 않았지만 큰 사고는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어느 항공기 측 과실인지도 아직 정확히 확인되지 않았다.

사고가 난 KE905편은 전날 오후 1시 20분(한국시간) 인천에서 출발해 프랑크푸르트 공항에 정상 착륙한 뒤 유도로 상에서 이동하려고 정지한 채 대기 중이었다. 항공기에는 승객 241명이 탑승하고 있었으나 다행히 승객들의 부상은 없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지상에서 (에어나미비아 항공기가) 저속으로 이동하는 중에 발생한 건으로 승객들의 부상은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사고로 KE905편의 도착이 일부 지연됐으며, 프랑크푸르트에서 인천으로 돌아오는 복편(KE906편)의 운항은 취소되는 등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대한항공 측은 출발 예정 시간 10여 분이 지난 뒤 방송을 통해 게이트 앞에서 대기 중이던 승객들에게 항공기 충돌로 KE906편의 이륙이 불가능하다고 전달했다. 이후 승객들은 게이트 앞에서 1시간 이상 기다리다가 대한항공 측 안내로 인근 호텔로 이동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인천에서 오늘 오전 11시에 동일기종의 항공기가 출발할 예정”이라며 “이번 접촉 사고로 KE906편의 운항이 21시간 지연되게 돼 승객들에게 이 같은 사실을 알리고 호텔 서비스와 교통편을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